컨텐츠 바로가기

與, 김용판 윤리위 제소 추진… “이재명 조폭 연루설 허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김용판 사퇴‧제명 요구도

윤호중 “국감서 국민의힘 바닥 드러나”

김병욱 “국감장에 조폭 삼류소설 들고와… 책임 묻겠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예고했다. 김용판 의원이 돈다발 사진을 제시하며 주장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조폭 연루설’이 허위라는 이유에서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9일 국회에서 국감대책회의를 마친 뒤 “김용판 의원은 아무리 면책특권이라는 게 주어진다고 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짓이 있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해 윤리위에 제소하고 사퇴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용판 의원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장인 박철민씨로부터 받은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공개해 파장이 일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은 2018년11월 ‘박정우’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박씨의 렌트카와 사채업 홍보용 사진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한 원내대변인은 “어디서 받은 자료인지도 모르는 이상한 사진 하나로 이 후보에게 가짜 프레임을 씌우려고 노력하다가 7시간 만에 아닌 것으로 정리가 됐다”며 “경찰 고위간부 출신이 해서는 안 될 일을 명확히 보여준 사례”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로 인해 국감장이 웃음거리 됐다. 이런 분이 의원으로 앉아있는 것이 수치다. 대체 어떤 배후를 가지고 이런 조작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요식행위로 끝나지 않을 것이다. 일단 (상임위) 사보임을 하고 윤리위에 제소하고, 본인의 의원직 사퇴와 국민의힘의 제명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어제 행안위 국감을 통해 국민의힘의 바닥, 밑천을 봤다. 면책특권에 숨어 폭로 국감을 감행했다. 특히 김용판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라며 “윤리위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병욱 민주당 의원 역시 “대한민국 국회의 품격을 이렇게 떨어트릴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질 낮은 국감장이었다.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삼류소설을 국감장에 들고 온 것은 아연실색할 정도”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번 사건의 중심인 김용판 의원은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수사를 받아라. 아니면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빌길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 윤리위에 김용판 의원을 회부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eunbeen1123@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