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배우 논란'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좋지 않은 일로 심려끼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 제공 : 솔트엔터테인먼트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혼인 빙자 및 낙태 강요 논란에 휩싸인 대세 배우 K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김선호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전했다.

19일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가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글에서 K씨가 결혼을 약속하면서 임신중절(낙태)을 하도록 회유한 뒤, 수술을 마치자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낙태를 회유하는 과정에서 부모님, 결혼, 광고 손해배상 등의 거짓 핑계를 댔고, 수술 이후 두 사람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지울 것을 요구하거나 본인의 사진을 직접 선별해 삭제하는 등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신체적인 트라우마를 갖게 했다고 호소했다.

또 K씨가 TV이미지와 달리 수시로 욕설을 하고 상대 배우와 제작진을 비아냥대기 일쑤였다고도 폭로했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