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 "국감서 큭큭거리며 본질 피한 이재명, 정면 거짓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전날 경기도 국감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국정감사를 지켜본 소감을 전하며 “사안의 본질에 대해서 답변을 피해 가시는데, 참 무서운 분”이라고 평가했다.

최 전 원장은 19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문이 예상보다 날카롭지 않아 실망했지만, 이 지사가 결국 ‘정면돌파’했다기보다는 임기응변, 말장난으로 ‘정면 거짓말’했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어 “김용판 의원이 ‘조폭연루설’에 대해 폭로하자 (이 지시가) 십여 차례 이상한 웃음소리 내면서 오히려 ’국회의원 면책특권, 이게 문제 아니냐’며 결국 사안의 본질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저로서는 상상이 안 가는 대응 방법을 보면서 참 무서운 분이다. 저런 분이 대통령이 됐을 때 과연 권력을 어떻게 행사할 것인가, 이런 것에 대한 불안한 느낌이 든다”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마피아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에 “흐흐흐” “큭큭큭”하며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웃음이 논란이 일자 이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 박찬대 의원은 “비웃는 웃음은 아니었다”며 “얼마나 허탈하면 국감장에서 헛웃음이 나오겠느냐”고 해명했다.

최 전 원장은 “여론의 추세를 보면 최근 이재명 후보나 여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한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는 걸 볼 수 있다”며 “우리 국민들께서 이재명 후보가 어떻게 말하든지 간에 사건의 본질, 그리고 이재명 후보의 어떤 본모습을 현명하게 잘 판단하고 계시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서 컷오프된 뒤 홍 의원 캠프에 합류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홍 의원에 대해 “계파에서 자유롭고 당의 실태에 관해 잘 알고 있는 홍 후보가 새로운 정치를 할 가능성이 있다 생각했다”며 “다양한 국정경험을 했던 걸 높게 평가했고, 2030세대의 압도적인 지지도 받고 있다”고 했다.

덧붙여 “이재명 후보의 집요한 공격을 견디고 그의 비리 의혹과 도덕성 문제를 공격해야 하는데 홍 후보가 도덕적으로도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최근 윤 전 총장이 토론회 직후 홍 의원과 악수를 하며 어깨를 친 영상이 회자되는 것에 대해서는 “윤 후보 스타일상 아무나 편하게 툭툭 대하다 보니 그렇게 하실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라며 “제겐 (윤 후보가) 그런 기억은 없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