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영·다영 자매, 그리스 PAOK 합류 후 첫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A1리그 PAOK 테살로니키 동료와 처음 호흡을 맞췄다.

PAOK 구단은 19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이재영과 이다영이 팀 동료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이재영·다영 쌍둥이(LeeTwins)의 첫 훈련"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