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50억 퇴직금' 수사는 누가…경찰? 검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화천대유에서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실수령액 28억 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 대한 수사를 검찰과 경찰 중 누가 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곽 의원 아들 퇴직금에 대해 "적절치 않다"면서 검찰과 사건 송치 여부를 협의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의원으로부터 사업상 각종 편의를 받고 그 대가로 곽 의원 아들이 병채 씨에게 퇴직금 50억 원을 줬다'는 의혹을 밝히는 것이 수사의 핵심인데요,

대리급 직급으로는 '단군 이래 최대'가 아닐까 싶은 이 퇴직금에 대한 뇌물 의혹 수사, 과연 경찰과 검찰 중 공은 어디로 넘어가게 될까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오예진·문근미>

<영상 :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