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태풍 오마이스 상륙

태안군, 마늘 재해보험 가입비 최대 90%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난지형 10월 29일·한지형 11월 26일까지 신청 가능

뉴스1

태안군청 전경©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안=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태안군이 마늘 파종기를 맞아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비 추가 지원 가입 홍보에 나서고 있다.

19일 군에 따르면 마늘재배 농가들의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 제고를 위해 가입비의 80%를 국·도·군비로 지원해왔으며, 여기에 군비 10%를 추가해 최대 90%의 가입비를 지원한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최근 기상이변으로 태풍, 우박,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안전한 영농활동 보장과 농가의 경영 불안 해소를 위해 정부 장려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재해보험 가입 시 보험상품 내용과 농업인의 부담 여력을 고려해 보장수준을 가입금액의 60~90% 수준으로 다양하게 설정하고 있으며,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을 원하는 농업인은 지역농협을 방문해 상담 후 가입하면 된다.

가입기간은 난지형 마늘의 경우 오는 29일까지며, 한지형 마늘은 11월 26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군은 지난해 마늘을 포함한 고추, 양파, 고구마, 감자, 벼 등 주요 작물에 대해 총 76억원의 재해보험 가입비를 지원했으며, 올해는 지원예산 증가로 더 많은 농업인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최근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이 증가 추세에 있는데 이는 군의 적극적인 지원에 따른 것으로 본다”며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다양한 형태의 재해에 대비하고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농작물 재해보험에 꼭 가입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ktw34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