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전자, 올인원 스크린 솔루션 'LG 원퀵'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터치스크린에 스피커·전자칠판 기능도 탑재

광각 카메라 및 지향성 마이크 내장

뉴스1

LG전자가 고성능 카메라와 마이크, 화상회의 솔루션, 전자칠판 등을 모두 내장해 비대면 라이스프타일에 최적화한 올인원 인터렉티브 스크린 LG 원퀵을 선보인다. (LG전자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LG전자가 뉴노멀 시대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올인원(All-in-one) 솔루션을 제공하는 다목적 스크린 'LG 원퀵'(One:Quick)을 19일 공개했다.

LG 원퀵은 일하고, 배우고, 소통하는 방식이 이전과는 다르게 비대면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흐름에 맞춰 고객이 회사 혹은 집 안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집약한 제품이다.

4K(3840X2160) UHD 해상도 스크린에 카메라·마이크·스피커·전자칠판 등을 탑재했다.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 기반으로 구동하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임베디드 전용 운영체제 윈도우10 IoT(Windows10 IoT)를 내장해 윈도우 기반 PC에 익숙한 고객도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 LCD 셀(Cell)에 터치센서를 내장하는 '인셀(In-cell) 터치' 기술을 적용했다. 인셀 터치 방식 터치스크린은 사용자가 화면을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해 터치감과 반응속도가 뛰어나다.

기본 탑재한 자체 화상 솔루션 '원퀵 리모트 미팅'(One:Quick Remote Meeting)뿐만 아니라 줌(Zoom), 웹엑스(webEX), 팀즈(Teams), 스카이프(Skype), 구글미트(Meet) 등 시중에 출시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LG 원퀵은 55형 크기 화면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효율을 높여주는 '원퀵 프로'(One:Quick Pro, 모델명: 55CT5WJ)과 43형 크기 일반형 모델 '원퀵'(One:Quick, 모델명: 43HT3WJ) 등 두 가지로 구성됐다.

원퀵 프로는 55형(대각선 길이 약 140㎝) 크기 제품으로 기업 및 공공기관의 화상회의 수요에 적합하다. 복잡한 화상회의 솔루션을 스크린 하나에 내장한 올인원 디자인은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 등 유력 디자인 시상식서 연이어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Δ마이크·카메라 설정 ΔPC 화면 공유를 위한 케이블 연결 Δ녹음 및 판서 등 화상회의 시 복잡하고 번거로웠던 고객 페인포인트(Pain Point)에 착안해 제품을 개발했다.

특히 발화자(發話者) 지향 마이크를 내장해 최대 6미터 거리에서 말하는 사람의 목소리도 깨끗하게 전달한다. 카메라는 4K 해상도에 120도 광각을 지원해 선명한 화질로 한 화면에 보다 많은 참석자를 보여주고, 최대 4배 디지털 줌도 가능하다. 회의 도중 메모나 녹음한 자료는 이메일로 손쉽게 공유할 수 있다.

뉴스1

LG전자가 고성능 카메라와 마이크, 화상회의 솔루션, 전자칠판 등을 모두 내장해 비대면 라이스프타일에 최적화한 올인원 인터렉티브 스크린 LG 원퀵을 선보인다. (LG전자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반형 원퀵 제품은 43형(대각선 길이 약 109㎝) 화면 다용도 멀티스크린이다. 원퀵 프로와 마찬가지로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을 탑재하면서도 보다 합리적인 사양을 적용해 활용도를 높였다.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등 중소형 사무공간뿐 아니라 집무실, 병원 진료실, 가정 등에서도 원격진료,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필요한 용도에 맞춰 활용할 수 있다.

고객이 원하는 설치 형태에 따라 이동식 스탠드, 데스크형 스탠드, 벽걸이 부품 등을 구매해 다양한 장소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바퀴가 달린 이동식 스탠드와 결합하면 원하는 장소로 간편하게 옮겨가며 사용하거나 화면을 세로로 돌려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두 가지 앱을 동시에 띄우는 화면 분할 기능도 유용하다. 예를 들어 화상회의와 웹브라우저를 함께 띄워놓고 필요한 정보를 검색하거나, 원격수업 도중 화면을 나눠 선생님 얼굴과 수업자료를 동시에 볼 수 있다. 별도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면 회의나 수업 도중 필요한 내용을 화면에 메모할 수도 있다. 노트북,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등과 화면 미러링도 지원한다.

LG전자는 비즈니스 현장뿐 아니라 재택근무, 온라인수업 등 고객 일상에서의 작업 효율까지 높여주는 원퀵 솔루션을 앞세워 비대면 협업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배석형 LG전자 BS마케팅실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고객의 일상과 비즈니스의 효율을 높여주는 혁신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sesang22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