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로템, 수소·무인·AI 기반 차세대 무기체계 신기술 선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ADEX 2021서 처음 공개 DOSS 비롯해 디펜스 드론·다목적 무인차량 등 전시
노컷뉴스

현대로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로템 제공현대로템이 19일부터 23일까지 5일 동안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1)'에 참가해 수소·무인화 기술을 앞세워 미래 전장 환경에 최적화된 무기 체계를 선보인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28개국, 44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현대로템은 기아·현대위아 등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공동전시관을 열고 실물 무기체계와 미래 전장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차세대 신기술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 처음 공개하는 DOSS(Daring Operations in Service and Search) 모델을 필두로 디펜스 드론, 다목적 무인차량 등 수소와 무인시스템 기술이 집약된 제품을 선보이며 미래 국방기술에 대한 현대로템의 미래 로드맵을 제시한다.

DOSS는 지능형 로봇 기술과 바퀴를 결합해 오프로드 차량이 갈 수 없는 험난한 지형까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변형 가능한 미래 지상 플랫폼(UMV, Ultimate Mobility Vehicle)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능형 로봇 기술과 인공지능(AI)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다.

4개의 로봇 다리와 바퀴가 달려 평탄한 지형에서는 4륜 구동으로 속도를 내서 주행하고 험난한 지형에서는 지능형 로봇 다리의 보행능력을 이용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또 원격·자율주행도 가능해 전투 임무에 따라 감시정찰, 경계, 부상자 수송, 물자 운반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화재진압, 레저활동 등 민수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이번에 실물로 전시된 DOSS는 무인형 모델이며 사람이 탑승 할 수 있는 유인형 모델도 있다.

현대로템은 또, 국내 국방분야 최초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플랫폼인 디펜스 드론도 함께 선보인다. 디펜스 드론은 지난달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레스큐 드론'을 바탕으로 제작한 수소연료전지 기반 콘셉트 차량으로 비행 드론이 탑재돼 통신중계와 감시정찰이 가능하며 원격무장장치(RCWS, Remote Controlled Weapon Station)가 장착돼 화력지원도 가능하다.

원격·자율주행이 가능하고 전후방 독립 조향 시스템으로 제자리에서 돌거나 대각선으로 움직이는 크랩 워크(Crab Walk)도 구현되며 최고속도는 시속 120km 이상,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약 450km 이상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자율주행 등 4차 산업기술이 적용된 다목적 무인차량도 보병용 대전차 유도무기인 현궁을 탑재해 실물로 함께 선보였다. 다목적 무인차량은 베터리를 이용한 전기구동방식의 차량으로 원격주행, 종속주행, 경로점 자율주행 등 무인운행이 가능해 목적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다목적 무인차량은 우리나라 최초의 군용 무인차량으로 선정돼 지난 7월 방위사업청에 납품됐으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DX Korea 2020'등 주요행사에서 임무수행은 물론 자율주행 능력을 성공적으로 시연하는 등 품질과 기술력을 검증 받았다.

이밖에 노르웨이형 K2전차인 'K2NO'와 차륜형의 무후송차량의 실물과 차세대전차, 장애물개척전차, 수소충전소 모형 등을 함께 전시해 지상무기체계와 수소 선도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알릴 계획이다.
노컷뉴스

현대로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로템 제공이번 전시회에 처음 공개된 K2NO는 현재 입찰이 진행 중인 노르웨이 전차 도입 사업에 제안할 노르웨이 맞춤형 전차다. 기존 K2전차 대비 방호력 강화를 위해 전차로 날아오는 투사체를 요격하는 능동 파괴체계를 적용하고 무인 사격이 가능한 RCWS 장착 등 현지 요구사항에 따라 일부 사양을 변경했다.

차륜형의무후송차량은 기존 8X8 차륜형장갑차 플랫폼 기반, 계열화된 차량으로 차륜형장갑차의 방호력과 기동력을 기반으로 전장에서 최대 6명의 환자를 신속하게 응급조치 및 후송할 수 있다.

차량 내부에는 의무용 들것을 비롯해 산소공급장치, 자동심장충격기, 척추보호대 등 의무용 키트를 탑재해 기본적인 응급조치가 가능하며 들것이송장치가 탑재돼 들것에 눕힌 환자를 차량에 자동으로 탑승 및 하차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수소, 무인화, AI, 자율주행 등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제품의 경쟁력을 알리고 미래 방위산업에 대한 현대로템의 방향성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