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측, 사생활 논란 K배우 의혹에 입 열었다 “사실 관계 파악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와의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K배우로 지목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19일 오전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김선호 사진=천정환 기자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이 배우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지난해 초 교제를 시작했고, 같은 해 7월 임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K씨는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이라는 손해 배상을 해야 한다는 거짓 사실로 낙태할 것을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또 “작품을 핑계로 온갖 예민한 짜증에 감정 기복을 부렸다”라며 “연예매체에 우리 연애가 찍혔다면서 저와의 관계 때문에 소속사에서 힘들어한다고, 저보고 조심하지 않았냐며 화를 내고 저에게 사진을 지워달라고 하고 교묘하게 증거를 없앴다. 저한테 잘못했던 낙태했던 얘기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나 언급 없이 혹시라도 제가 그 얘기 꺼낼까 봐 머리 쓰면서 협박과 회유로 헤어짐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라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미디어 속 선한 이미지와 다르게 실제 모습은 다르다고 이야기했다.

해당 게시물은 각종 SNS 및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8일 실시간 생방송을 통해 김선호의 실명을 밝혔다. 이에 K씨로 언급된 김선호 소속사 측에 확인 전화가 쇄도했지만, 하루 종일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이후 하루가 지난 19일 오전 정확한 입장이 아닌 소속사 측은 “사실 파악중”이라는 애매모호한 입장을 밝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