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오리더스 "부스터샷 필요 없는 코로나19 변이 백신" 학회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바이오리더스는 지난 13~15일 제주 칼호텔에서 온라인 및 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제71회 대한해부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코로나19(COVID-19) 변이를 타깃으로 하는 'BLS-A01'에 대한 비임상 결과 발표가 성공적으로 종료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구두 발표는 공동연구진으로 참여한 계명대학교 의과대학 정수정 박사에 의해 'SARS-CoV-2 돌연변이를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접근법: 스파이크 및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모두 전달해 CD8+ 기억 T 세포와 체액 반응 유도'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회사 관계자는 "특히, 이번 발표는 COVID-19 예방백신으로 개발된 바이오리더스의 'BLS-A01'의 비임상 결과를 기반으로 변이 COVID-19에 대응하는 예방백신의 개발 전략과 향후 나아갈 방향에 대해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고 전했다.

뉴스핌

[로고=바이오리더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오리더스의 'BLS-A01'은 하나의 백신제제 안에 스파이크(Spike) 항원과 뉴클리오캡시드(Nucleocapsid, 바이러스 핵산과 그것을 둘러싼 단백질 껍질의 복합체) 항원이 동시에 생성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를 통해 스파이크 항원이 주는 장점과 더불어 뉴클리오캡시드가 강력한 T-세포(면역반응) 기능을 유도해 면역반응 증가 및 10배 이상 항원 발현 증가라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

비임상 실험결과 'BLS-A01' 백신은 B-세포 특이적인 체액성 면역, 장기기억 T-세포 활성화 반응을 측정한 세포 매개성 면역 반응이 모두 발현됐다. 특히, 대조군인 단일 스파이크 항원 대비 'BLS-A01' 백신 접종군에서 체액성 면역 반응, 세포 매개성 면역반응 모두 유의적으로 형성된 결과가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이와 더불어 'BLS-A01' 백신 접종을 통해 형성된 생체 내 면역 반응이 실제적으로 COVID-19 바이러스를 감염 시켰을 때 중증으로의 전환을 억제하고, 임상적 증세가 유의적으로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

이날 구두발표 말미에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델타 변이, 람다 변이에 특징적으로 포함돼 접촉감염을 10배 이상 증가시키는 D614G 변이에 대해서도 'BLS-A01'이 유의적으로 반응한다는 동물실험 엘리자(ELISA) 결과가 발표됐다. 이 결과를 통해 D614G 변이가 포함된 COVID-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BLS-A01'의 주도적인 역할에 대한 가능성이 제시했다.

발표를 마친 정수정 박사는 "수입 백신은 모두 스파이크 항원으로 구성돼 있어, 장기 면역을 위해 부스터 샷 등 추가 접종을 권고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하지만, SARS-CoV-1에서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의 경우 최대 11년까지 항체가 유지되는 현상이 과학적으로 입증됐기 때문에 'BLS-A01'의 개발이 성공적으로 종료된다면 변이 바이러스의 신규 출현에 따른 부스팅 샷에 대한 염려가 사라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또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이용한 실험이 곧 시작되며 종료와 동시에 결과를 모두 종합해 국제 유명 학술지에 게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오리더스는 'BLS-A01'의 특허 확보를 위해 이미 153개국에 PCT 국제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발표는 'BLS-A01'의 COVID-19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가능성을 학회에서 검증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COVID-19 변이를 타깃으로 하는 백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련 당국과 협의해 신속한 임상 진입 등 상업적 성공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