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재원 "尹, 어깨치고 '그만해라?'…洪 가만 있었겠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약 정말 그랬다면 진짜 버르장머리 고치겠다고 했었을 것"

"시청자들에게 주목받고 있어…오히려 지지율 향상에 도움될 것"

최재형 영입엔 "洪 지지율 올려주는 것 이상의 효과 있을 것"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토론 직후 홍준표 의원의 어깨를 툭 치면서 ‘그만해라’고 말한 것처럼 보이는 동영상과 관련해 “정말 그랬다면 홍준표 후보가 버르장머리 고치겠다고 나섰을 것인데 지금까지 조용하다”며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방인권 기자)


김 최고위원은 1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홍 후보가) 그날 버르장머리를 제대로 못 고쳐났기 때문에 만에 하나 정말 들리게 툭 치면서 ‘그만해라 아 진짜 짜증난다’고 했다면 진짜 버르장머리 고치겠다고 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혼잣말로 잘 안 들리게 그렇게 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말 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두분 사이에 그런 대화가 실제로 오고 간 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정겹게, 아주 환하게 웃으면서 툭 쳤기 때문에 ‘수고 하셨습니다’ 라고 받아들였을 것”이라며 “어쨌든 굉장히 재미있는 광경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당 TV토론이 시청자들에게 주목받는 측면, 시청자들이 굉장히 관심 있구나(라는 점을 느꼈다)”며 이런 짤방이 후보들 이미지 저하가 아니라 오히려 지지율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은 대선후보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 의원 지지를 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영향은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최 전 원장이 가졌던 지지율을 이렇게 홍준표 후보 쪽으로 올려주는 것 이상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최 전 원장이 홍 의원 이미지를) 보완해주고 거기다 홍 의원이 당내 세력 구도에서 약세였는데 이런 부분을 상당히 보완해주는 효과를 가질 것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