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속인의 김선호 사주풀이 재조명…"전 여친 문제로 구설수 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BC(왼쪽), 압구정 애기씨 유튜브 채널(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인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한 의혹을 받는 대세배우 K로 배우 김선호가 지목된 가운데, 과거 김선호의 사주를 분석한 무속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8일 다수의 커뮤니티에는 무속인 출신 유튜버 압구정 애기씨가 지난 2월 올린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영상에서 애기씨는 김선호의 사주를 분석하며 그가 신축년(2021년)에 구설수에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 오빠는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 옛날 연인들, 특히 여자를 조심해야 한다"며 "이 사람은 남들에게 다 친절해서 오해가 많이 쌓인다"고 강조했다.

구설수를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는 질문에는 "(김선호는) 성격을 바꿔야 한다. 이 오빠는 얼굴이 잘 생겼고, 더군다나 여자들한테는 다 친절하게 구니까 (여자들이) 오해하고 그러는데, 그러면 안 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압구정 애기씨 유튜브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용을 당할 수 있고 꼬투리를 잡을 수 있어 구설수가 나올 수 있다고 하고, 망신살이 나올 수 있다고 한다. 이 오빠는 그냥 열심히 일만 하는 게 제일 좋다"고 지적했다.

지난 17일 한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배우K와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교제한 사이라는 글쓴이는 K가 자신이 임신하자 혼인을 빙자해 임신중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임신중절 이후 K가 일방적인 결별을 통보했다며, "폭로를 증명할 수 있는 자료가 많다.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 이유 때문이고 지금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후 온라인에는 글쓴이가 남긴 몇 가지 단서를 토대로 K가 김선호라는 추측이 나왔다. 연예기자 출신 이진호씨도 "대세 배우 K는 김선호"라고 주장해 논란이 커졌다.

다만 논란에 대해 김선호와 소속사 모두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