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글로비스, 세계 최대 수소 제조사와 수소 공급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에어프로덕츠와 수소 공급망 구축 MOU

국내 액화수소 공금망 구축 및 글로벌 수소 운송 참여

해외 신규 프로젝트 협업도

헤럴드경제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최대 수소 제조사 에어프로덕츠와 ‘액화 및 청정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왼쪽)와 윌버 목(Wilbur W.Mok) 에어프로덕츠 아시아 사장이 화상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체결식을 진행한 모습.[현대글로비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글로비스가 글로벌 산업용 가스 전문업체 미국 에어프로덕츠(Air Products)와 손잡고 국내외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에어프로덕츠와 '액화 및 청정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정훈 현대 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윌버 목(Wilbur W.Mok) 에어프로덕츠 아시아 사장, 김교영 에어프로덕츠 코리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에어프로덕츠는 미국 펜실베니아에 본사를 둔 세계 적인 산업용 가스회사로 20개국에서 250개 이상의 수소충전소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또한 수소의 생산·액화·저장·운송부터 충전 시스템 및 관련 인프라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국내 액화 수소 공급망 구축 ▷국내 블루·그린수소 공급망 구축 ▷해외 블루·그린 수소 해상운송 참여 ▷해외 권역 신규 프로젝트 공동 개발 등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국내 액화 수소 공급망을 구축과 관련해 현대글로비스가 액화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는 등 국내 유통 경쟁력을 높이면 에어프로덕츠는 액화 플랜트에 대한 투자와 운영에 나서는 방식이다.

또한 현대글로비스는 보유한 해운 역량을 기반으로 청정 수소 및 그린 암모니아 도입에 나서는 한편 암모니아 분해 기술 등 에어프로덕츠의 원천기술을 활용해 그린 암모니아 기반의 수소 공급망을 구축한다.

나아가 현대글로비스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에어프로덕츠의 기술을 결합해 미국과 중국 등 해외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함께 발굴한다.

이번 협약은 글로벌 차원에서 수소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현대자동차그룹의 노력의 연장선에 있다.

앞서 현대자동차 역시 에어프로덕츠와 수소 상용차 보급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에어프로덕츠코리아에서 운영하는 산업용 가스 운방 차량 전량을 현대차의 수소트럭 출시 일정에 맞춰 수소 기반 차량으로 전환하고 수소 특장 차량 개발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수소 물류 패권을 주도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최근에는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브랜드 '에코(ECOH)'를 론칭하고 신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 상반기 부터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인근 수소 공장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한번에 340㎏ 운반할 수 있는 특수차량 '튜브트레일러'를 투입해 하이넷 충전소에 공급하고 있다.

2030년까지 수소출하센터를 9곳으로 확대하고 전국 총 360곳의 충전소에 수소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한 최적화 플랫폼을 통해 수소의 생산과 소비 정보가 실시간 공유된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는 "글로벌 육상·해상 가스 운송에 강점을 가진 현대글로비스와 가스 제조/판매 기술 노하우를 보유한 에어프로덕츠가 깊이 있는 논의를 밟아가며 글로벌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해 양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hy3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