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서 일낸 현대차·기아, 점유율 11% 첫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동차 본고장 유럽서 판매량 크게 약진

독일, 영국 등 유럽 최대 시장서 친환경차 선전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자동차의 본고장인 유럽 시장에서 크게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에 집중하면서 처음으로 점유율 11%를 넘겼다. 폭스바겐과 르노, BMW 등 현지의 쟁쟁한 자동차 회사들과도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현대차와 기아의 유럽 자동차 시장 합산 점유율은 약 11.1%였다. 폭스바겐그룹 21.3%, 스텔란티스 18.4%에 이은 전체 3위다. 현대차에 이어 르노그룹이 9.9%, BMW가 7%, 도요타가 6.8%다.

유럽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점유율이 11%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3위다. 작년 같은 달에는 점유율이 7.8%였지만 1년 만에 수치를 3%포인트(p) 이상 끌어 올렸다. 연간 기준 점유율은 8.4%로 전년 동기 7.2% 대비 1.2%p 올랐다.
아시아경제

현대차 아이오닉 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기아 친환경차, 유럽 최대 시장인 독일과 영국서 크게 인기
현대차와 기아의 유럽 시장 선전은 독일과 영국 등 유럽 내 최대 자동차 시장에서 친환경 신차가 큰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독일자동차공업협회(VDIK)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유럽 1위 시장인 독일에서 올해 9월까지 현대차 7만9773대, 기아 4만9484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9%, 5.4% 판매를 늘렸다. 합산 판매량은 12만925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 증가했다.

9월 월간 기준으로는 현대차가 1만359대를 팔며 폭스바겐(3만1002대), BMW(1만6487대), 메르세데스-벤츠(1만3734대), 오펠(1만3222대)에 이어 독일 판매 5위에 올랐다. 지난해 같은 달의 10위에서 5계단 상승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독일 시장 내 선전은 친환경차 선도 브랜드 이미지 구축 및 현지 맞춤형 전략에 힘을 쏟은 결과다. 현대차와 기아는 독일 정부의 친환경차 장려 정책에 맞춰 올해 전기차 아이오닉 5, EV6를 비롯해 투싼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 싼타페 PHEV, 쏘렌토 PHEV 등 친환경 신차를 대거 출시했다.

아이오닉 5를 선보인 현대차는 올해 3분기까지 독일 내 전기차 판매를 지난해 1~3분기 8,443대에서 올해 3분기까지 1만 8,935대로 2배 이상(124.3%) 늘리며 전기차 선도 기업으로서 입지를 강화했다. 기아는 올해 쏘울 EV, 니로 EV 두 차종으로 3분기까지 전기차 판매를 53.5% 확대한 데 이어 EV6도 본격적인 판매를 앞두고 있다.
아시아경제

아이오닉 5, EV6 등 전용 전기차 라인업 강화 예정

유럽 2위 자동차 시장이자 또다른 전통의 자동차 강국인 영국에서도 현대차와 기아의 판매 성장은 두드러졌다.

영국자동차공업협회(SMMT)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현대차는 전년 동기 대비 39.9% 증가한 5만 2931대를, 기아는 같은 기간 29.6% 늘어난 7만4096대를 판매했다. 합산 판매대수는 12만7027대로 지난해 동기보다 33.7% 증가했다.

아시아경제

기아 EV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의 합산 판매대수는 올해 1~3분기 영국 시장 1위를 기록한 폭스바겐(12만1286대, 점유율 9.21%)의 개별 판매량을 상회했으며, 기아는 9월 월간 기준으로 점유율 7.74%를 기록하며 도요타에 이어 영국 판매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영국 내 판매 호조는 신형 투싼, 아이오닉 5, 쏘렌토 등 주요 신차와 니로 EV로 대표되는 친환경차가 좋은 성적을 달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투싼 ‘카바이어 올해의 차 선정’, 아이오닉 5 ‘오토익스프레스 올해의 차 등 4개 부문 수상’, 쏘렌토 ‘왓카 토우카 어워드 종합우승’ 등 신차들이 현지 자동차 전문지 등이 주관하는 유수의 시상식을 석권하며 판매 확대에 탄력이 붙었다.

현대차와 기아는 이러한 기세를 몰아 유럽에서 양적, 질적 성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유럽에서 향후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아이오닉 5, EV6의 판매 확대를 본격화할 것"이라며 "유럽에 진출한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 GV60와 G80 전동화 모델 등 전기차 신차를 추가 출시하며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과 친환경차 선도 기업으로의 이미지 제고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