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욱 "대장동 사업비용만 600억 써…돈 준 내역 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남욱 변호사는 아마 인터뷰에서 언급한 이런 내용들을 어제(18일) 검찰에서도 말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대장동 개발 사업비용에 대해서는 600억 원 가까이 썼다면서 누구에게 돈이 갔는지 내역도 있다고 했습니다. 남욱 변호사 체포시한이 내일 새벽까지라 검찰은 조사를 오늘 밤까지 마무리 짓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남욱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 비용에 대한 말도 꺼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