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낙태 강요 K배우 의혹 논란ing…소속사 이틀째 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폭로글의 주인공인 K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은 이틀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7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씨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면서다. K씨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작성자는 "K가 결혼을 전제로 낙태를 강요했다"라고 폭로했다.

조이뉴스24

배우 김선호가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7월 아이를 임신했다는 A씨는 "K가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며 내 입에서 낙태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까지 거짓 회유를 했다"면서 결국 K의 친구와 병원을 찾아 임신중절을 했다고 밝혔다. 또 "K는 2년 후 결혼하자고 약속했으나 임신중절 이후 태도를 바꿨다"라며 "5월 말 전화통화로 이별을 통보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 글은 삽시간에 온라인상에 퍼졌고, 해당 글의 내용을 토대로 K배우의 정체에 이목이 집중됐다.

그런 가운데 18일 연예부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폭로글 속 대세 배우 K는 김선호"라며 "10월 초 취재 중 김선호가 이미 전 여자친구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폭로자의 글과 취재했던 내용이 일치한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현재까지도 모든 언론 매체의 연락을 받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나 김선호의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가 20일 예정되어 있는 상황이라 소속사가 언제쯤 입을 열고 대응을 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김선호가 출연 중이던 광고에서 김선호의 흔적이 지워지고 있다. 그가 모델로 활동 중인 한 피자 브랜드는 이날 김선호가 등장하는 광고 영상, SNS 글 등을 모두 삭제했다.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한 김선호는 2017년 드라마 '김과장'을 시작으로 '백일의 낭군님', '유령을 잡아라', '스타트업' 등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종영된 '갯마을 차차차'까지 성공시키며 대세 배우 입지를 굳혔다. 현재 '1박2일 4'에도 출연 중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