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함경남도 장진서 두차례 지진…기상청 “모두 자연지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오전 규모 2.6·2.8 잇따라

기상청 “피해 발생 없을것” 추정

헤럴드경제

19일 오전 북한 함경남도 장진에서 두 차례 지진이 발생했다. 규모 2.8이었던 두 번째 지진의 발생 위치.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북한 함경남도 장진에서 19일 오전 지진이 두 차례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들 지진이 모두 자연지진이라고 분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1분께 장진 동남동쪽 4㎞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 뒤이어 오전 6시45분께 장진 북동쪽 4㎞ 지역에서 규모 2.8의 지진이 또 나타났다.

기상청은 “두 지진 모두 자연지진”이라며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계기진도는 최대 1로 나타났다. 이는 대부분 사람은 느낄 수 없지만, 지진계에는 기록되는 정도다.

앞서 북한에서는 17일 밤에도 함경북도 길주 북북동쪽 36㎞ 지역에서 규모 2.4 지진이 발생했다. 당시 지진도 자연지진으로 관측됐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