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그리스 올림피아서 채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109일 앞두고 대회를 밝혀줄 성화가 채화돼 봉송길에 올랐습니다.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 신전에서 열린 채화식은 코로나19 여파로 2년 전 도쿄올림픽 채화식처럼 무관중으로 치러졌는데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중국의 위자이칭 IOC 부위원장 등 소수의 관계자만 참석했습니다.

착 가라앉은 분위기 속에 사제 장 역할을 맡은 그리스 여배우 크산티 게오르기우가 태양열로 올림픽을 밝혀줄 불을 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