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터키 국대 "김민재 퇴장 심판, 터키 축구의 수치" 맹비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김민재(25)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것을 두고 '과잉 판정'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한 터키 국가대표 출신 축구인이 주심을 맹비난했다.

김민재는 18일(한국시간) 터키 트라브존 셰놀 귀네슈 스타디움에서 열린 트라브존 스포르와 2021-22시즌 쉬페르리그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3분 만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김민재는 전반 14분 첫 번째 옐로 카드를 받았고, 9분 뒤 두 번째 옐로 카드를 받았다.

첫 번째 옐로 카드는 역습 상황에서 상대 옷을 잡아당기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어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트라브존 스트라이커 자니니를 몸으로 밀쳐 넘어뜨렸다가 심판이 옐로 카드를 꺼냈다.

특히 퇴장으로 이어진 두 번째 경고를 두고 "정당한 몸싸움이었다"라는 의견과 "경고를 받을 만했다"는 의견이 갈리는 중이다. 첫 번째 반칙이 경고감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터키 국가대표 출신이자 페네르바체에서 뛰었던 세르하트 아킨(40)은 이날 경기 주심이었던 알리 산살란 심판을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이런 심판이 있는 한 축구를 볼 수 없다. 부끄럽다. 앤서니 은와메케(트라브존 스포르 수비수)는 반칙을 주지 않고 통과시켰는데, 김민재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심판은 본 적이 있다. 터키에 이런 심판이 있다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킨은 2000년 페네르바체에서 데뷔하고 2005년 안더레흐트로 이적하기 전까지 125경기에 출전해 41골을 넣었다. 터키 대표팀에선 16경기 3골을 기록했다.

비토르 페레이라 페네르바체 감독은 "우린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뛰었지만 불행하게도 실패했다. 우린 경기장에서 우리의 능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경기는 심판의 결정으로 끝났다"며 "심판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터키 축구 기자 에크렘 코누크는 "김민재에게 주어진 (두 번째) 경고는 잘못됐다. 심판은 관중석의 반응에 따라 경고를 줬고, 퇴장으로 이어졌다"며 "이러한 판정은 터키 축구를 망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터키 출신 전직 심판 뷔니아민 게제르는 터키 매체 TRT 스포르와 인터뷰에서 "김민재의 두 번째 경고는 다이렉트 레드카드로 바뀌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