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폭이 20억원 건네” 현금다발 사진, 반나절 뒤 ‘돈자랑’ 사진 들통…이재명 “코미디”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 ‘李 20억 받았다’ 주장 조폭 진술서·사진 공개

세계일보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폭력조직으로부터 20억원을 받았다며 현금다발 사진을 증거로 제시한 뒤 반나절 만에 해당 사진이 과거 제보자로 추정되는 동일 인물이 ‘사채업과 렌터카로 번 돈’이라며 자랑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의혹 제기에 수차례 “흐흐흐” 하며 헛웃음을 지은 이 후보는 “코미디”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은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씨의 요청으로 변호인과 접견했다”며 “박씨가 진술서,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 등 총 17쪽 분량을 제보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씨는 과거 국제마피아파 일원이었지만 조직을 탈퇴해 조폭 45명을 검거하는데 적극 협조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PPT에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전달된 현금이라면서 1억원과 5000만원이 각각 촬영된 현금 다발 사진을 띄웠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2018년 11월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PPT에 띄웠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후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2018년 11월21일에 박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PPT에 띄우며 “저 조폭이란 사람이 내가 사채업 해서 돈 벌었다고,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돈을 벌었다고 띄운 사진”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사진은 김 의원이 공개한 현금다발 사진과 똑같았다. 한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도 아니던 2018년 11월”이라며 “(뇌물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사진이) 똑같네요”라며 “전자 파일 사진은 언제 찍었는지가 다 나온다. 그게 안 나오면 가짜인데 참 무모한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 정말 참 코미디가 이런 코미디가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감 후 페이스북에 “국정감사 자리를 가짜뉴스 생산의 장으로 만들려는 시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아무리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고 해도 최소한 팩트에 기반해 상당한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를 해야 옳지 않겠느냐”고 적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방패삼아 터무니없는 허위주장을 남발하고, 사실이 아닌 것을 ‘아니면 말고’ 식으로 던지고 보는 구태 정치는 이제 주권자들에게 외면받고 심판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즉각 논평을 내고 “명색이 고위 경찰 출신이라는 국회의원이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허무맹랑한 신파 극본을 국감장에 들고 왔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관인 것은 박철민씨의 아버지가 친박연대 후보로 18대 국회의원에 출마했던 사실”이라며 “아무리 좋게 봐도 국민의힘 쪽 인사들의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에 해당 사진을 제보한 당사자의 아버지는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출신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