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소가 물(H2O)"이라 한 홍준표의 뒤끝..."그걸 대통령이 왜 알아야 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희룡 "수소 어떻게 만드냐" 질문에 엉뚱 답변
토론 후 "각론으로 골탕 먹이는 원희룡 조심하겠다"
한국일보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수소는 H2O(물) 아니냐"고 했다가 지적을 받은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되는지는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 의원은 18일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 경선 4차 토론회에서 "수소는 뭘로 만드냐"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질문에 "수소경제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가 "수소는 H2O인가 그거 아닌가"라는 잘못된 답변을 내놨다. H2O는 물의 화학식이다.

원 전 지사가 이를 바로 붙잡고 "H2O는 물"이라고 역공을 가하자 홍 의원은 "아유 참, 저번에도 원 후보에게 당했는데"라고 웃어넘긴 후 토론 말미에는 "원 후보가 제일 (토론을) 잘한 것 같다. 제가 골탕을 먹었거든요" 하고 웃으며 말했다.

한국일보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하지만 토론을 마친 후 페이스북에선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몰랐다. 그냥 물인 H2O를 분해하여 만드는 것인 줄 알고 있었는데 그게 아니라고 원희룡 후보가 우기니 더 할 말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대통령이 탄소중립 시대에 청정 에너지인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되는지는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토론할 때마다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을 먹이는 원희룡 후보를 다음 토론 때부터는 조심해야겠다"며 "대통령은 각 분야 통치철학만 확고하면 되지 않느냐.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상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토론을 마친 후 홍 후보에 대해 "수소도 모르고 나와서도 분위기 좋게 넘어가는 적응력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