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수소 H₂O 아닙니까?”…원희룡 “그건 물이고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희룡 “수소 뭐로 만들 겁니까?”

홍준표 “수소 H₂O인가 그거 아니에요”

원희룡 “H₂0는 물이고요…”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4차 부산·울산·경남 합동 TV토론회에서 나온 대화다. 토론회 직후 홍준표 의원은 “세세한 부분까지 알아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원희룡 전 지사는 홍준표 의원의 ‘5년 내 부·울·경에 수소 경제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하면서 “러시아 가스, 원자력 얘기하셨는데 수소 뭐로 만들겁니까”라고 물었다. 홍 의원은 “수소 H₂0인가 그거 아니에요”라고 답했고, 원 전 지사는 “H₂0는 물이죠. 수소를 뭐로 만들 거냐고요. 물 만드실 겁니까?”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그러네, 아이 참”이라며 “지난번에도 원희룡 후보한테 당했는데…다음 토론 때에는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그거부터 알아보고 나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홍준표, 토론 가장 잘한 사람으로 원희룡 꼽아

홍 의원은 토론 막바지 ‘토론을 가장 잘한 사람을 꼽아 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원 전 지사를 거론했다. 이유는 “제가 골탕을 먹어서”라고 설명했다. 원 전 지사는 “윤석열 전 총장은 넉넉한 자세가 좋고, 유승민 전 의원은 역시 전문가이고, 홍 의원은 수소도 모르고 나와서도 분위기 좋게 넘어가는 적응력을 배우고 싶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토론 후 페이스북에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저는 몰랐습니다”라고 인정하면서도 “그런데 대통령이 탄소 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토론할 때마다 꼭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을 먹이는 원희룡 후보를 다음 토론 때부터는 조심해야겠다”며 “대통령은 각 분야 통치철학만 확고하면 되지 않나.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 상에 아마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