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슬라 주가 고공비행‥머스크, 버핏에 "테슬라 사라" 자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부자 1위에 오른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향해 주가가 오르고 있는 테슬라 주식을 사라고 '자랑'했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아마도 버핏은 테슬라에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시간 18일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 등이 보도했습니다.

머스크는 자신의 재산이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재산을 합친 것보다 많다는 내용의 트위터 게시물에 이러한 내용의 댓글을 달았습니다.

경제 매체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순자산은 2천360억 달러 우리돈 280조2천500억 원으로, 세계 부호 순위 정상을 지켰습니다.

실제로 머스크 재산은 4위 게이츠 1천300억 달러, 10위 버핏 1천30억 달러의 재산을 합친 것보다 약간 많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주가 상승에 재산 280조 원‥'투자의 귀재' 버핏 놀려

외신들은 머스크 트윗은 최근 테슬라 주가 상승을 자랑하면서 전설적인 가치 투자자 버핏을 놀리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주가 상승에 힘입어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를 따돌리고 시가총액 기준 6위 기업에 올랐습니다.

머스크는 과거 기업관과 투자 철학을 놓고 버핏과 언쟁을 벌인 적이 있습니다.

그는 2018년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버핏의 투자 원칙 중 하나인 '경제적 해자(垓子)' 개념을 반박했습니다.

해자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주변을 파서 물을 채워 넣은 방어시설입니다.

버핏은 시장 지배력이 높아 경쟁 업체가 넘볼 수 없을 정도의 진입 장벽을 구축한 우량 기업을 해자에 비유해왔습니다.

하지만, 머스크는 "해자는 변변찮은 개념"이라고 깎아내렸고 혁신의 속도가 기업 경쟁력을 결정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버핏은 자신이 1972년 인수해 꾸준한 이익을 내는 '시스캔디'를 좋은 해자의 사례로 들면서 "머스크가 특정 분야를 뒤집어 놓을 수 있겠지만 사탕에서라면 우리를 따라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머스크는 앞서 우주 탐사 선도 기업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를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최근 부자 1위에 오르자 2위로 밀린 베이조스를 겨냥해 '은메달' 트윗을 날렸습니다.

머스크는 우주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끌고 있고, 베이조스는 경쟁업체 블루 오리진 창업주입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주가 고공비행‥'800슬라' 회복

머스크가 버핏과 베이조스를 잇달아 저격한 배경에는 테슬라 주가의 고공비행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테슬라 주가는 현재 870달러를 넘어 이른바 '팔백(800)슬라'를 회복했습니다.

올해 최저치 563달러와 비교해 50% 이상 오른 가격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습니다.

테슬라 주가 반등은 반도체 칩 공급난에 시달리는 경쟁 업체와 달리 좋은 실적을 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형성됐기 때문입니다.

지난 2일 공개된 3분기 전기차 인도량은 24만1천300대로,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달성했습니다.

테슬라는 20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합니다.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3.21% 오른 870.11달러로 마감했습니다.

정동훈 기자(jdh@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