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脫인텔 가속화하는 애플, 자체 칩 'M1 프로·맥스' 탑재한 '맥북 프로'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에어팟 3세대도 공개…방수·공간음향 기능 탑재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애플이 자체 칩을 탑재한 새로운 맥북 프로를 공개했다. 지난해 공개된 애플의 'M1' 칩에서 개량된 'M1 프로'가 신형 맥북 프로에 탑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애플의 '인텔 탈출'이 더욱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18일(현지시간)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화상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자체 설계한 고성능 컴퓨터 칩(애플 실리콘)이 탑재된 14인치와 16인치 모델의 신형 '맥북 프로' 노트북를 공개했다.

이번에 새로 공개된 노트북은 애플의 프리미엄형 고가 노트북인 '맥북 프로'다. 이 노트북에는 애플이 독자 설계한 신형 고성능 칩 'M1 프로'와 'M1 맥스'가 들어간다.

애플에 따르면 M1 프로와 M1 맥스는 이미 발표한 'M1'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노트북용 칩 중 가장 강력하면서도 전력 소모는 크게 낮춰 효율성을 높였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 애플이 지난해 선보인 M1은 스마트폰용 반도체 설계를 위해 사용되는 ARM 아키텍처를 적용해 파격적으로 전력 소모를 줄이면서도 기존의 데스크탑 PC와 견줄 수 있는 막강한 성능을 갖춘 바 있다. 이에 인텔, AMD 등 경쟁사를 긴장시키며 PC 업계에 충격을 줬다.

이미 운영체제를 자체 개발하고 있는 애플이 반도체까지 독자 개발에 나서면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간 유연한 통합을 이뤄낼 수 있었다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M1 프로의 경우 최대 10코어 중앙처리장치(CPU)를 갖춰 M1보다 70% 빨라졌고, 최대 16코어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해 M1보다 2배 빨라졌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초당 11조회의 연산을 수행하는 16코어 뉴럴엔진을 장착했고 최대 32GB의 통합 메모리를 제공한다.

더 고성능 칩인 M1 맥스는 최대 10코어 CPU에 최대 32코어 GPU를 갖춰 M1보다 4배 빠른 GPU 성능을 낸다.

통합 메모리는 최대 64GB에 달한다. 최신 노트북의 비디오 메모리가 16GB인 것에 비춰보면 이전에는 전문가가 노트북으로 할 수 없던 작업을 할 수 있게 된다는 의미라고 애플은 밝혔다.

애플은 그러면서도 M1 프로와 맥스가 전력 소모는 줄여 현재 업계에서 소모 전력당 성능이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일례로 M1 프로·맥스의 CPU 성능은 같은 전력을 소모하는 8코어 노트북 칩보다 최대 1.7배 높다는 게 애플 설명이다.

이런 저전력 성능 덕분에 외부전원에 연결돼 있지 않을 때 성능이 저하되는 다른 전문가용 노트북과 달리 맥북 프로는 배터리를 쓸 때도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낸다고 애플은 밝혔다.

배터리 수명은 14인치형의 경우 동영상 재생 시 최대 17시간, 16인치형은 최대 21시간에 달한다.

맥북 프로는 이날부터 주문할 수 있으며 26일부터 매장에서 판매된다. 가격은 14인치 모델은 269만원부터, 16인치 모델은 336만원부터 시작한다.

CCS 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는 "이번에 공개된 신형 칩의 성능은 애플의 자체 칩 개발에 얼마나 많은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라며 "전력 효율, 성능, 그래픽 처리 능력 등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뤄냈다"라고 평가했다.

웨드부시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도 이날 새로 공개된 칩을 두고 "게임체인저"라며 "맥북 사용자 중 30% 이상이 신형 모델로 갈아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애플은 이날 3세대 에어팟도 공개했다. 한국가격으로 24만9000원에 책정된 신형 에어팟은 이어폰 아래로 길게 늘어진 막대가 짧아지면서 프리미엄 제품인 '에어팟 프로'와 비슷해진 모습이 됐다.

에어팟을 착용한 채 조깅이나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땀·물에 대한 방수 기능을 탑재했다. 이어폰과 충전 케이스 모두 IPX4 등급 방수 성능을 갖췄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향 면에선 새로 개발한 '저(低) 왜곡 드라이버'를 장착해 더 강력한 베이스와 선명하고 또렷한 고음역을 제공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영화·TV 드라마 시청 때 사방에서 소리가 들리는 듯한 효과를 내 입체감·몰입감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 음향(spatial audio) 기능이 에어팟에도 탑재된다.

그러나 에어팟 프로의 외부소음 차단(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탑재되지 않았다.

배터리 수명도 연장돼 2세대 제품보다 1시간 긴 6시간 동안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또 5분 충전으로 1시간 동안 쓸 수 있다. 무선충전 기능인 맥세이프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신형 맥북 프로 발표 이후 애플 주가는 전거래일대비 1.2% 오른 146.55달러를 기록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