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스터샷 빨라진다…예방접종전문위, 다음주 부스터샷 계획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얀센 백신 접종자 부스터샷 계획 조속히 수립하라”

얀센 백신 코로나19 예방효과 5개월새 88%→3% 급락

화이자·모더나 백신이 효과 커…국내서도 화이자 등 활용 유력

고위험군·의료종사자에서 전 국민으로 확대할 가능성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11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의 전제조건인 전 국민 접종완료율 70%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백신공급 차질, 각종 이상반응 등 여러가지 논란에도 백신 접종을 실시했지만 효과가 지속하는 기간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이에 국민들의 관심은 추가접종(부스터샷)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열린 참모회의에서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한 조속한 부스터샷 계획 수립 지시가 나오면서 백신별 효과 지속기간과 부스터샷 접종시기 등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부스터샷은

얀센 효능 5개월새 88%→3%…부스터샷은 화이자?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얀센 백신 효능이 대폭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조속한 부스터샷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이 연구에서는 얀센 백신을 접종한 군인 62만명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예방효과가 지난 3월 88%에서 8월에는 3%로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모더나가 92%→64%, 화이자가 91%→50%로 효능이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낙폭이 매우 크다.

우리나라도 지난 6월 얀센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후 18일 0시 현재 146만9239명이 얀센 백신을 맞았다.다만 얀센 백신 접종자의 부스터샷 종류는 미정이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이 450여명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의 부스터샷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모더나 백신으로 추가접종할 경우 항체 수준은 15일 이내에 76배까지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화이자를 부스터샷으로 맞을 경우 항체 수준이 35배 높아졌으며 얀센을 추가접종할 경우 항체 수준이 4배 증가하는 데 그쳤다.

미국에서는 얀센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샷을 적극 권고했다. 자문위는 얀센 백신을 맞은 지 최소 2개월이 지난 뒤 얀센 부스터샷을 접종하도록 했다. 접종 대상도 화이자·모더나와 달리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크게 확대했다.

국내 얀센 백신 접종자들은 추가접종으로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백신 접종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부스터샷을 실시한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이 mRNA 백신인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8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얀센 백신 접종자들의 돌파감염 통계, 백신효과 감소 분석 등의 자료를 분석중”이라며 “다음 주에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등을 통해 얀센 백신 접종자들에 대한 추가접종에 대한 계획을 좀 더 빨리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6개월이 지나야 접종하겠다라는 뜻은 아니다”라며 얀센 접종자의 부스터샷 시기가 당겨질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이데일리

18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16∼17세 청소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 계열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모두 부스터샷을 맞게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미 FDA 자문위원회도 화이자·모더나 백신접종자 가운데 부스터샷 대상을 백신 2회차를 맞은 지 최소 6개월이 지난 65세 이상 고령자, 기저질환이나 직업적 특성으로 인한 고(高)위험군의 젊은 성인에게 정규 투여량의 절반을 맞히라고 승인했다. 국내에서도 고령자와 고위험시설 종사자들이 우선적으로 부스터샷을 맞고 있다.

다만 부스터샷으로 감염예방 효과가 높다고 국내 방역당국도 판단하고 있어 전 국민을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지난 4일 “화이자 백신의 추가접종 효과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 추가접종군은 받지 않은 대상군에 비해 감염 예방효과는 11.3배 높았다”며 “중증화 예방효과도 19.5배 높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세화종인 델타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화이자 백신 추가접종군이 기본 1·2차 접종만 완료한 대상군보다 해 18∼55세는 평균 중화능(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이 5배, 65∼85세는 11배 높았다고 추진단은 전했다.

정부는 안전성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1∼2차 접종 백신과 동일한 mRNA 백신을 부스터샷에 사용할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자의 경우 교차 접종(1차 AZ, 2차 화이자)을 했다면 화이자로만 부스터샷 접종이 가능하다. 1∼2차 모두 AZ 백신을 접종한 경우는 화이자, 모더나 두 가지 백신 모두 부스터샷 접종을 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