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성규, '라켓보이즈' 코치 장수영 뭉클하게 한 열정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켓보이즈' 18일 방송

뉴스1

tvN '라켓보이즈'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라켓보이즈' 방송인 장성규가 배드민턴을 향한 열정으로 코치 장수영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라켓보이즈'에서는 본격적인 실전 훈련에 돌입한 라켓보이즈의 모습이 담겼다.

벽치기로 수비 반응 훈련에 돌입한 이들은 저마다 훈련에 몰두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그때, 장성규가 홀로 조명이 닿지 않는 한쪽 구석으로 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레벨 테스트 결과 하(下)를 받았던 장성규는 "큰일 났다, 이대로 있다가는 동호회원들에게 미안한 상황이, 이건 아니다, 정신 차리고 헛소리 그만하고 연습하자"라며 자신을 꾸짖었다.

장성규가 홀로 연습 중인 모습을 목격한 코치 장수영은 "너무 외로이 있다"라며 장성규에게 차근차근 눈높이에 맞춰 설명했다. 장성규는 장수영의 칭찬과 격려에 힘입어 자신감을 되찾아가며 조금씩 안정되는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내가 몸을 잘 못 썼구나"라고 깨닫기도.

이어 장수영은 "감정적으로 뭉클했다, 방송을 떠나 실제로 잘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셨다는 말에, 열정이 타오르신 것 같아서 (실력이) 올라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한다"고 장성규의 열정에 감동한 마음을 전했다.

뒤이어 장성규가 매일 써 내려간 연습일지와 녹화 이후에도 주차장에서 꾸준히 연습하는 장면이 공개되며 실력 향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tvN '라켓보이즈'는 배드민턴 새내기들의 혹독한 훈련과 전국 각지 배드민턴 고수들과의 도장 깨기를 거쳐, 최종 목표인 전국 대회에 참가하기까지의 여정을 그린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