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 스텔란티스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미지역에 연간 40GWh 규모 합작공장…내년 2분기 착공·2024년 1분기 생산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LG엔솔이 스텔란티스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만들어 북미 전기차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에너지솔루션은 스텔란티스와 북미지역에 연간 40GWh 규모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 생산능력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디넷코리아

인터배터리 2021 전시회에 마련된 LG에너지솔루션 부스. 사진=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장 부지는 북미지역 유력 후보지를 두고 최종 검토 중이다. 내년 2분기에 착공, 2024년 1분기에 생산한다는 목표다.

합작법인에서 생산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 미국·캐나다·멕시코 공장에 공급돼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 차세대 전기차에 들어간다.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올해 1월 출범했다. 스텔란티스는 2025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약 41조원(300억 유로)을 투자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스텔란티스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동화 전략에서 경쟁력 있는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고 LG엔솔은 차별화한 기술력과 양산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다.

지디넷코리아

LG에너지솔루션 글로벌 5각 생산체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스텔란티스와 LG에너지솔루션 심벌마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14년 LG엔솔(당시 LG화학)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배터리 수주를 시작으로 이어온 양사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졌다.

김종현 LG엔솔 사장은 “스텔란티스와의 합작법인 설립은 양사의 오랜 협력 관계에서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이정표”라며 “스텔란티스와 함께 양사의 선도적인 기술력과 양산 능력 등을 적극 활용해 북미 전기차시장에서 고객에게 최고 가치를 제공하는 배터리 솔루션 업체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CEO는 “합작법인 발표는 우리가 전동화를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고 있고 지난 7월 ‘EV 데이’에서 약속한 사항을 이행하고 있다는 증거”라며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새로운 표준이 될 효율성, 열정을 담은 전기차로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엔솔은 북미지역 최초로 배터리 공장을 설립해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등 기술력 뿐 아니라 양산 능력에 있어서도 경쟁력을 확보해왔다.

LG엔솔은 ▲스텔란티스 합작법인 40GWh ▲오하이오주 GM 합작법인 1공장 35GWh ▲테네시주 GM 합작법인 2공장 35GWh를 비롯해 미시간주 홀랜드 공장과 독자적인 신규 추가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북미지역에서만 150GWh 규모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해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서 확고한 우위를 선점할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LG엔솔은 이번 투자로 ‘한국-북미-중국-폴란드-인도네시아’로 이어지는 업계 최다 글로벌 5각 생산체제(생산공장 총 9개)를 더욱 견고하게 해 글로벌 시장 선두 주자 기반을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LG엔솔이 세계 주요 거점에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이유는 ▲주요 거점별 현지 생산으로 물류비용 등 최적화 ▲현지 정책과 시장 변화를 빠르게 포착해 신속하게 대응 ▲완성차 업체 근거리에서 제품 적기 공급과 기술지원 등 고객 밀착 현지 대응 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LG엔솔은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생산 설비 자동화, 정보화, 지능화가 적용된 스마트공장 형태를 구축해 증가하는 고객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고, 주요 대륙별 생산 인프라 강점과 양산 노하우, 차별화한 기술 경쟁력 등을 기반으로 사업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