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오수 "대장동 수사팀, A급 검사들…무능하단 말은 전체 검사 모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당, 대검 국감서 수사팀 '부실수사' 의혹제기 총공세

김오수 "대통령 지시 있다고 영장 3시간반 만에? 신이 아니면 안돼"

뉴스1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민성 기자,이세현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 사건 전담수사팀의 수사 의지와 역량을 문제삼은 야당을 향해 "저보다 훌륭한 A급 검사들"이라고 반박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직한 검찰 간부들에게 물어보니 전담수사팀은 제대로 된 특수수사 경험이 없고 조직 내에서 인정 못받는 사람들이라고 한다"고 비판하자 김 총장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탐문해보니 수사팀이 함량미달이다. 무능한 검사들을 데리고 정권에 눈치나 보는 수사로는 아무 가능성이 없다"며 "수사팀을 베테랑으로 전면 교체하라"고 일갈했다. 김 총장은 "철저히 살펴보고 제대로된 수사를 하라는 지시로 보겠다"고 교체 요구를 일축했다.

이어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도 검찰 수사팀에 대해 "무능하다는 증거"라고 공세를 폈다. 김 총장은 "열심히 했다. 지켜봐달라"고 거듭 말했다.

윤 의원이 "핵심인물에 대해 구속영장이 기각됐으면 총장이 검사를 문책해야 한다"고 하자 김 총장은 "필요하면 문책하겠다"고 했다. 다만 윤 의원의 수사팀 교체 요구에 대해선 "전쟁 중에 장수를 바꾸지 않는다. 기다려달라"고 맞섰다.

윤 의원이 "그 말을 책임질 수 있느냐"고 따지자 김 총장은 "책임을 지려고 총장을 하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계속해서 윤 의원은 "수사하는 검사들은 다 지방에 보내고 여기 앉은 사람들은 다 말을 잘 듣는 사람들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총장은 "여기 있는 검사들은 대한민국 검사고 어느 정권에 충성하기 위해 검사를 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그러면서 "무능하다는 말은 전체 검사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불쾌함을 표시했다.

뉴스1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지사의 성남시 인허가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김오수 검찰총장의 수사지휘 밖에 있는 것 같다며, 이 지검장이 박범계 법무장관에게 대장동 수사 상황을 직보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했다.

윤 의원이 "중앙지검장이 박범계 장관 지휘를 받거나 다른 데서 지휘를 받는 것 같다. 대검 지휘권을 벗어나 보인다"고 의심하자, 김 총장은 "장관 지휘를 받는다면 법 위반 소지가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또한 "전임 총장은 중앙지검장의 보고를 안받았지만 저는 매주 보고받고 수시로 수사지휘를 한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전 대법관의 이재명 경기지사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해 왜 검찰이 대법원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하지 않느냐고 질타하자, "절차를 밟고있다. 수사상황을 전부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김 총장은 "눈치보지 않는다. 수사를 시작한지 20일이 겨우 지났다"고도 했다.

이어 전주혜 의원도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김 총장의 영이 서지 않는 것 같다면서 이정수 지검장이 박 장관에 직보하는 것 아니냐고 재차 추궁했다. 그러자 김 총장은 "수사 상황 보고는 대검을 통해서 한다"며 "지검장이 장관에 직보하지 않는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야당은 이날 국감 내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점을 짚으며 부실수사 의혹에 화력을 집중했다. 조수진 의원이 "검찰이 정영학 녹취록 하나만 믿고 구속시키려다 실패했다"고 꼬집자, 김 총장은 "법원의 판단은 존중하지만 저희 수사팀은 나름대로 (혐의가) 소명됐다고 본 것 같다"며 "좀 더 충실히 보완수사해 판단을 받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김씨에 대한 보강수사 후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한지 3시간30분만에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서둘러 청구했다는 지적에는 "영장은 2~3일 정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며 "3시간 반만에 영장을 청구한다는 것은 신이 아니면 안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 총장은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 의혹 사건 관련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배임 교사 혐의 기소 여부에 대한 전주혜 의원 질의에 "수심위 의결(불기소) 취지를 존중하자고 대전지검에 수사지휘를 했다"고 언급했다.

김 총장은 "의원님께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 "수사심의원회가 국민 의사를 반영해보자는 것이어서 수심위 의결 취지를 존중하자고 수사지휘를 했다. 노정환 대전지검장도 동의했으며 나머지는 수사상황이라 말을 못한다"고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앞서 김 총장은 대전지검 수사팀이 올린 백 전 장관에 대한 배임 교사 기소를 승인하지 않고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수사심의위원회 판단을 받아보자며 직권으로 수심위 소집을 결정했다. 이후 수심위는 지난 8월 16일 불기소 및 수사 중단을 의결했다. 하지만 수사팀은 백 전 장관을 배임 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 수심위 결론은 권고적 효력만 있어 수사팀이 이를 따를 의무는 없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