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욋돈 의혹' 테니스팀 감독, 자격정지 공식 발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학부모에게서 1년 이상 가욋돈을 걷었다는 의혹을 받아온 의정부시 G-스포츠클럽 테니스팀 감독과 코치진이 오늘 자격정지 공식 통보를 받고 팀에서 떠났습니다.

의정부시 체육회에 따르면, 시 체육회는 이들에게 최대 1년 6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을 부과한 지난 14일 스포츠공정위원회 결정 사안을 공문 형태로 전달했습니다.

시 체육회 관계자는 "이들 모두 '공정위 측의 판단을 전적으로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며, "추가적인 이의 제기도 하지 않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