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불안한 상태" 이세영, 결별설 일축했는데 '日남친♥' 돌연 '일본行' 왜? (Oh!쎈 이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개그우먼 이세영과 열애 중인 일본인 남자친구 잇페이짱이 '결별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18일, 개그우먼 이세영이 일본인 남자친구 잇페이짱과 함께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서는 '영평티비 앞으로에 대해서'란 제목으로 영상에 게제됐다.

앞서 이세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인 남자친구를 공개했던 바. 두 사람의 이름을 따서 영평티비라는 채널까지 만들어 공동 운영해왔지만 최근 갑자기 홀로 운영하게 된 근황을 전해 화제가 됐다. 이유에 대해선 “(남자친구)잇페이짱이 나쁜 일이 생겼거나, 건강이 안 좋은 것은 아니다”라며 말을 아낀 상황.

이에 일본인 남자친구 잇페이짱이 직접 영상에 등장하면서 "오늘은 몇가지 말씀드리기 위해 촬영하고 있다, 지금 촬영하고 있는 이곳은 일본의 니가타"라며 1년 만에 일본에 돌아가게 된 근황을 전했다.

일본으로 돌아간 이유에 대해 그는 "첫번째는 가족, 가족 누군가의 일로 일본으로 돌아오지 않으면 안 됐다'면서 "또 하나 저의 직장 문제로 일본에 돌아와야했다, 두가지 일이 겹쳐서 갑자기 돌아오게 됐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일본에 온지 2주일이 지나 격리도 끝났다는 그는 이세영이 올린 영상에 대해 언급하면서 " 많은 분들이 무슨 일 있는거냐, 힘내라, 헤어졌냐는 걱정을 많이 해주셨다,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저와 세영짱은 헤어진 것이 아니다"며 결별설을 일축했다. 영상 내에 그렇게 오해가 생긴 것 같다는 그는 자신들을 걱정해준 팬들에게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도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일 때문에 조금 바빠서 지금처럼 편집하거 나 촬영하기 시간이 부족, 당분간 어려울 것 같아, 이 바쁜일은 평생가는 것이 아니니 시간이 가능하면 일본 브이로그 라던가, 세영짱과 동영상 전화 뜽 여러가지 촬영하려 한다"며 편집도 도울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팬들이 언제 한국에 올지 궁금해하자 그는 "아직 언제 한국에 돌아갈지에 대해 솔직히 말씀드리면 언제 돌아갈지 모르는 상태"라면서 "빠르면 이번년도, 길이지면 내년이 될 수도 잇다"면서 지금 하고 있는 직장 상황에 따라 정리되면 돌아올 것이라고 했다.

잇페이짱은 "언제 바로 돌아간다고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 연인 이세영과는 언제 만날지 모르는 장거리 연애로 다시 돌아간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작녀처럼 (마음이)불안항 상태, 저 자신도 불안하고 기다리고 있는 세영도 불안한 상태, 그런 심리 상태에 대해 이해해주고 응원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쉬워할 팬들을 위해 "세영짱하고 격리 중에 전화도 하고 부모님과도 동영상 통화를 했다, 우리 두 사람 사이에 대해선 걱정하지 말아라"면서 "세영짱 혼자서 (영평티비) 힘내줄 것, 시간 된다면 옆에서 도울 예정이니 앞으로도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세영은 2011년 MBN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올해 초 쌍꺼풀 수술을 했다고 밝히면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세영이 이끄는 채널 ‘영평티비’는 구독자수 29만 8천여 명을 보유하고 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영평티비’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