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오라한테 당했다' 젠지, 탑 차이 극복 못하며 'LNG에 패배' [롤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LNG가 탑 게임이 무엇인지 보여주며 게임을 끝냈다.

18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D조 젠지 대 LNG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젠지는 '버돌' 노태윤, '클리드' 김태민, '비디디' 곽보성, '룰러' 박재혁, '라이프' 김정민이 나왔다. LNG는 '아러' 후지아레, '타잔' 이승용, '아이콘' 시에티안유, '라이트' 왕구앙유, '아이완디' 리아오딩양이 출전했다.

젠지는 이렐리아, 리신, 아지르, 아펠리오스, 룰루를 택했다. LNG는 피오라, 신짜오, 신드라, 미스포츈, 라칸을 픽했다.

초반 아러는 버돌을 거세게 밀어붙이면서 격차를 빠르게 벌렸다. LNG는 3인 다이브를 통해 탑을 제대로 공략했고 버돌을 잡아냈다.

한 번 벌어진 탑은 좀처럼 회복되지 않았다. 아러는 2대 1를 막아내며 오히려 버돌을 솔킬냈다. 이어진 첫 전령 타임, 젠지는 먼저 뭉쳐 전령을 쳤지만 다가온 LNG에게 당하면서 전령을 내주게 됐다.

비디디의 슈퍼토스도 통하지 않았다. LNG는 비디디의 플레이를 예측하며 오히려 클리드와 비디디를 잡아냈다. 그 결과 타잔은 두 번째 전령도 손쉽게 챙겼다.

사고는 계속해서 이어졌다. LNG는 속도를 더욱 내며 탑 2차를 날렸다. 동시에 봇에서도 비디디와 라이프가 끊기면서 LNG가 승기를 잡았다.

LNG는 봇으로 뭉쳐 내각 타워를 공략했고 이때 젠지가 받아치면서 대응을 완벽하게 해냈다. 하지만 상황은 변하지 않았다. 26분 경 LNG는 바론 낚시로 한 턴을 소비했고 젠지는 이 기회를 살려 미드 1차를 파괴했다.

29분 경 영혼이 걸린 대지용이 나왔다. 룰러의 하드캐리로 잘 큰 아러를 잡아내면서 젠지가 바론을 차지했다. 대신 대지용은 LNG가 챙겼다. 바론을 빼앗긴 LNG는 그래도 이니시를 걸었고 킬을 가져갔다.

LNG는 클리드를 잡고 빠르게 탑, 미드 억제기를 날렸고 봇으로 회전했다. 점멸 없는 룰러가 죽으면서 LNG가 한타 승리, 게임을 그대로 끝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공식 방송 캡쳐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