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경기남부경찰청장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부적절…檢과 수사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the300][2021국정감사]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김영운 기자 =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상황 점검을 하기 위해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10.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이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국회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퇴직금 명목으로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18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장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곽 의원 아들의 병명을 보면 50억원의 퇴직금이 상식에 부합한다'는 발언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김 청장은 곽씨의 병명에 대해서는 "여기서 말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내일 검찰 수사 책임자와 경찰 책임자가 만나 수사와 관련한 부분을 협의하기로 했다"며 "그 자리에서 이 사건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건지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검찰과 경찰의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더해 곽 의원 아들 사건까지 각각 수사하게 돼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경찰이 검찰과 수사 범위를 놓고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곽씨는 지난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보상팀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3월 퇴사했다. 그는 입사 후 세전 기준 230만∼380만원 가량의 급여를 받았고,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실수령한 돈은 28억원이다.

해당 수사는 앞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은 곽 의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곽 의원 부자와 화천대유 이성문 전 대표, 회계담당자를 뇌물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하면서 이뤄졌다.

김태은 기자 taie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