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미국 최초의 흑인 국무장관' 콜린 파월,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국 최초의 흑인 합참의장과 국무장관을 지낸 콜린 파월.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최초의 흑인 합참의장과 국무장관을 지낸 콜린 파월이 1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4세.

CNN 등 미국 언론은 이날 파월 전 장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합병증으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파월 전 장관의 유가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성명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우리는 다정한 남편, 아버지, 할아버지 그리고 위대한 미국인을 잃었다”고 밝혔다. 유가족은 그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1937년 4월5일 뉴욕 할렘에서 자메이카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파월 전 장관은 미국 흑인 공직자 가운데 가장 높은 지위에 오른 인물로 꼽힌다.

그는 뉴욕시립대학을 졸업한 뒤 미 육군에 입대했다. 이후 1987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임기 말에 첫 흑인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임명됐다. 조지 부시(아버지 부시) 공화당 행정부 시절인 1989년에는 흑인 최초로 합참의장에 올랐다. 파월 전 장관은 1989년 파나마 작전, 1991년 걸프 전쟁 등 20세기 후반에 미국이 벌인 주요 군사행동에 관여했다.

파월 전 장관은 미국의 대테러 전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미국은 1990년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하자 이라크를 상대로 한 전쟁을 벌였다. 당시 합참의장이었던 파월 전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라크군을 언급하며 “우선 차단할 것이고, 그 다음에는 죽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쟁 후 초기 몇년 동안 71%의 호감도를 얻으며 ‘국민 영웅’이 됐다. 이듬해인 1991년 3월 이라크 침공에 대한 대응을 계획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자유 메달을 수여받았다.

1996년, 2000년 대선 때는 잠재적인 대통령 후보로 거론될 만큼 정치적 입지가 커졌다. 하지만 파월 전 장관은 “선거 정치에 대한 열정이 부족하다”며 경선 참여를 거절했다. 당시 그는 기자들에게 “스스로에게 정직하지 않은 것은 미국인들에게도 정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전 장관은 조지 부시 대통령 때인 2001년 흑인 최초로 국무장관으로 기용됐다. 당시 그는 대통령 승계 서열 4위에 오르기도 했다.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하자 당시 부시 대통령은 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파월 전 장관은 부시의 최고 외교관으로서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포함한 대테러 전쟁에 국제적 지원을 구축하는 임무를 맡았다.

2003년 2월 파월 전 장관은 유엔에서 연설을 하면서 이라크가 대량 살상 무기를 숨겼다는 증거를 제시했다. 이는 그해 3월부터 치러진 이라크 전쟁의 포문을 연 연설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2년 후 발표된 정부 보고서는 “미 정보기관의 이라크 대량 살상 무기 능력에 대한 평가는 완전히 틀렸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부시 대통령에게 사임 의사를 밝힌 뒤 2005년 초 국무부를 떠난 파월 전 장관은 2010년 CNN 인터뷰에서 자신의 유엔 연설이 “영원히 남을 오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문제를 제대로 직시하지 못한 스스로에게 화가 난다. 내 본능이 실패했다”고 밝혔다.

파월 전 장관은 공화당 행정부에서 요직을 차지했지만, 공직 생활 후반부에 공화당의 ‘우익적 편향’에 환멸을 느껴 자신의 정치적 자본을 민주당이 집권하는 데 쏟았다고 CNN은 전했다. 그는 2008년에 이어 2012년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된 버락 오바마를 공개 지지했다. 지난해 대선에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그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에게는 헌법이 있다. 우리는 그 헌법을 따라야 하는데, 대통령이 헌법에서 멀어졌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을 어떤 식으로든 지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파월 전 장관은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그는 1973~1974년 동두천의 주한 미군부대에서 대대장으로 근무했다. 그는 자서전에서 한국군인에 대해 “지칠줄 모르고 절대로 집합에 늦거나 술에 취해서 나타나지 않는, 자신이 지휘했던 최고의 군인”이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