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0대 가장 폭행한 만취女 근황... “또 술 마시러 다녀, 역대급 나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피해자가 공개한 가해여성 SNS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월 집 주변 산책로에서 만취한 20대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40대 남성이 가해 여성의 근황을 공개하며 분노를 표했다.

18일 피해자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술로 한 가정 뒤흔든 20대 여성, 또 술 마시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피해자는 “실로 역대급 나날의 연속이다. 술로 한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한 20대 여성. 그 가해자의 근황을 확인한 저로서는 울분을 넘어 그저 무력해질 따름”이라며 “지인들과 아주 편히, 아주 즐거운 모습으로 술잔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했다.

피해자는 가해 여성의 음주 사진을 공개하며 “대체, 당신이라는 사람은 누구신가요. 머리와 심장을 지닌 사람 맞나요?”라고 물었다.

피해자는 “잘난 부모 뒤에 숨어서 우리 가족 걱정 1도 없이 보낸 사과 문자에 분명 죽고 싶다, 피가 마른다고 애원하지 않았나? 대단하다”라며 “가해자 당신은 우리 가족 모두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아픔, 고통과 트라우마를 남겼으며, 저를 한낱 성추행한 파렴치범으로 출동한 경찰들 앞에서 몰아붙인 아주아주 나쁜 사람이자 범법자이다. 자중하세요. 술 마실 시간 있으면 봉사활동이나 하세요”라고 했다.

이어 “가해자 부모님. 따님 관리 좀 잘 부탁드린다. 늘 말씀드렸듯이 역지사지 한번만 해달라”라며 “우리 4인 가족 전원은 가해자의 향후 행보를 지켜보며 더욱 강하게 대응하겠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7월 30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술 취한 20대 여성이 40대 남성을 폭행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 7월 30일 오후 11시쯤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발생했다. 당시 가해 여성은 피해자 가족에게 대뜸 맥주캔을 내밀었다가 거절당하자 중학생 아들의 뺨을 때렸다. 이후 도주하려던 가해 여성을 피해자가 막아서자 가해 여성은 욕설을 내뱉으며 휴대전화, 주먹, 무릎 등으로 무차별 폭행했다.

당시 현장에는 피해자의 아내와 아들, 7살짜리 딸이 함께였고 사건은 온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일어났다. 가해 여성은 도착한 경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