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폭 뇌물’ 증거라던 사진 ‘가짜’로…이재명 “이런 코미디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조직 폭력 인사로부터 받은 뇌물 사진이라며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국정감사 도중 공개한 사진이 ‘가짜’ 논란에 휩싸였다. 민주당은 해당 사진이 당사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돈자랑’ 사진이라며 “반전이 일어났다”고 역공하고 ‘아니면 말고 식 정치 공세’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장에서 국제 마피아 조직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라는 박철민씨가 수원구치소 수감 도중 장영하 변호사에게 제보한 사진이라며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사진과 함께 박씨의 주장을 담은 사실 확인서를 공개하며 “박씨는 현금으로 5천만원을 이 지사 차에 실어줬다고 증언했다. 박씨 친구라는 장아무개씨도 약 1억원을 이 지사에게 전달했다고 한다”고 했다.

이후 한병도 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이 공개한 돈뭉치 사진은 2018년 11월 ‘박정우’란 이름의 계정을 쓰는 사람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것이라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한 의원은 “저 조폭이란 사람이 내가 사채업 해서 돈 벌었다고,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돈을 벌었다고 띄운 사진”이라며 “참 답답한 것이 이런 식으로 정치 공격하고 아니면 그만이고 그러다 보니까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처럼 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는 것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계정 이름이 ‘박정우’인 것과 관련해 “개명도 했나 보다”며 “이 쪽은 개명하고 참 가까워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도 개명을 했다고 하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사진과 박정우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에는 모두 렌트카 업체 이사 ‘박철민’의 명함이 등장한다. 김 의원이 언급한 박철민씨와 사진을 올린 박정우씨는 동일 인물라는 것이 백 의원의 지적이다. 백 의원은 “너무 창피하다. 국감 격이 이렇게 떨어져도 되느냐”며 “국회의원이라면 책임감을 가지고 자료 검증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거센 비판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코미디가 참 이런 코미디가 없다. 참 무모한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 작성일이 2018년이지 게시물 사진이 몇년도인지는 알기가 어렵다”고 주장했고, 다른 국민의힘 의원들은 “수사하면 된다”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최하얀 김미나 서영지 기자 ch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