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분의 돈" vs "돈 받은 자가 범인"...'대장동 국감'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출석한 가운데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라고 몰아 붙였고,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먼저 부장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청 국정감사가 시작하자마자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바로 대장동 개발 의혹의 몸통이라고 몰아붙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