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포의 30분' 짚코스터 공중에서 멈췄지만..."안전상 문제는 없다" [제보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10월 17일, 여수의 한 관광시설에서 짚코스터를 타다가 8m 공중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관련 동영상 보기]
제보자는 짚코스터가 멈춘 뒤 30분이 지나서야 구조될 수가 있었는데요, 시설 직원들이 제보자를 구조하기 위해 이동식 리프트를 가지고 왔지만 높이가 맞지 않아 구조가 쉽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리프트를 조작할 줄 몰라 서로 우왕좌왕했고, 제보자는 이대로 떨어지거나, 튕겨 나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엄습해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을 했습니다.


하지만, 리프트에 올라온 한 직원이 "119를 불러도 늦게 오고, 구조되는 시간도 비슷하다"고 답변 했습니다. 이에 제보자는 "119를 불렀던 상황이 (과거에) 한 번 이상은 있었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라며 불안감이 더욱 커졌습니다.


실제로 지난 10월 4일, 이 관광시설에서 짚코스터를 타던 30대 남성이 6m 공중에 40여 분 동안 매달렸다가 구조된 적이 있었는데요, 이 시설은 지난 9월 중순에 오픈을 했고, 사고 발생 2주 만에 비슷한 사고가 또 발생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