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감장에 울려퍼진 배우 김부선 목소리에 이재명 반응은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 서울신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경기도 대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낙선 운동’에 나선 배우 김부선씨의 육성 녹음이 공개돼 소란이 벌어졌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국감을 보다가 어떤 분이 도저히 열받아서 못 참겠다면서 전달해달라고 해서 틀겠다”며 김씨의 음성 메시지를 틀었다.

해당 메시지에서 김씨는 이 지사를 향해 “내가 거짓말하면 국민이 속으리라는 사이코패스적인 위험한 발상이 위험하다”, “당신 그런 사람 아니잖아”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이어 “조직도 없고, 힘도 없고, 빽도 없다고 정치인 못하겠다고 울었지. 나한테 솔직하게 한 것처럼 국민에게 솔직하게 고백하라”고 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여야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 의원이 자신의 휴대폰을 마이크에 대고 김씨의 음성 녹음 파일을 공개하자 여당 의원들은 “예의에 안 맞는다”, “체통을 지키라”며 반발했다.
서울신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 10. 18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는 “이거 트는 것…”이라며 불만을 제기했고, 김씨의 음성 파일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배우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의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한 발언을 조롱했다.

김씨는 이 지사의 강아지 발언에 “나는 강아지를 지지하지 널 지지하진 못하겠다”라고 맞받아쳤다.

또 자신의 음성 인터뷰가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것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은 완전히 타락했다. 4년째 민주당 국정감사 국토위와 행안위 간사들의 반대로 아파트 관리비리 및 이재명 총각사기 사건 진실을 차단, 은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김씨의 분노에 “이젠 그만하라. 싫든 좋든 다 인연이었을텐데 누워서 침뱉기 같다. 좋은 마음 가지라”는 충고를 남기기도 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