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만㎞ 강행군에도 ‘번쩍’…이만한 ‘에이스’ 봤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슈퍼 손’ 손흥민, 뉴캐슬전서 시즌 4호골…A매치 피로 극복하며 제 몫
단짝 케인도 리그 첫 골 넣고 ‘손에 도움’까지…EPL ‘최다골 합작’ -1

보름간 약 2만㎞를 오고가며 4경기를 소화한 강행군에 코로나19 논란도 있었지만 손흥민(29·토트넘)을 막을 수는 없다. 한국축구대표팀 주장으로 A매치 기간 2경기 연속 골을 넣은 손흥민이 토트넘에 복귀하자마자 시즌 4호골을 넣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손흥민은 18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토트넘이 3-1로 차이를 벌리는 득점을 기록했다. 해리 케인이 오른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반대편 문전으로 쇄도한 손흥민이 깔끔하게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토트넘은 3-2로 승리했고,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올 시즌 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손흥민은 공식전에서 4골 2도움(정규리그 4골 1도움·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도움)을 올렸다.

매 시즌 손흥민에겐 ‘혹사’라는 단어가 꼬리표처럼 따라붙는다. 대표팀은 물론 토트넘에서도 큰 부상이 아니라면 경기에 거의 빠지는 일이 없어서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여서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다른 유럽 선수들에 비해 더 많이 이동해야 한다.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의 최근 보고서에서 손흥민은 국가 간 이동 거리가 많은 선수 예시로 소개되기도 했다. 손흥민은 최근 세 시즌 동안 해외 경기를 위해 300시간을 비행하며 22만3637㎞를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향신문

황의조도 시즌 4호골 보르도의 황의조가 17일 낭트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보르도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을 바라보는 팬들의 걱정이 크지만, 남다른 축구 사랑과 그만의 성실함, 못 말리는 승부 근성까지 더해져 말리기 어렵다. 소속팀에 복귀해서도 꼭 에이스 역할을 해낸다. 손흥민은 2019년 9월 초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지역예선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을 마친 뒤 가진 크리스털팰리스전에서는 2골을 책임졌다. 지난해 11월 오스트리아에서 가진 멕시코, 카타르와의 친선경기를 끝내고 만난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 빅매치에서도 1골을 넣어 팀의 2-0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이번 뉴캐슬전을 앞두고 손흥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손흥민은 선발 출전에 이은 득점으로 우려를 깨끗이 지웠다. 빡빡한 일정과 시차 적응 문제 등으로 다소 피곤한 기색이었지만 제 몫을 해냈다.

손흥민의 득점 행진이 날개를 달 가능성도 높아졌다. 공격 단짝인 케인이 리그 8경기 만에 첫 골을 넣었고 손흥민의 골까지 도왔다. 둘은 지난 시즌 함께 14골을 합작하며 단일 시즌 EPL 합작 최다골 듀오인 앨런 시어러와 크리스 서튼(1994~1995시즌 블랙번 로버스·13골)의 기록을 뛰어넘은 리그 최고의 공격 듀오다.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작성한 EPL 통산 최다골 합작 기록(36골)에도 1골만을 남겨뒀다.

황의조(29·보르도)도 17일 낭트와의 리그 홈경기에서 후반 17분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시즌 4호골을 터뜨렸다. 황의조는 후반 27분 발부상으로 교체됐고 보르도는 후반 30분 골을 허용해 1-1로 비겼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