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 이 장면] 홀 빙빙 돌다 멈춘 공, 마술처럼 들어갔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속하게 홀을 빙빙 돌다가 멈춰버린 김성현 선수의 공이 단념하고 치려는 순간, 마술처럼 쏙 들어갑니다.

모두가 기뻐했지만 결과는 '벌타'였습니다.

10초 내에 공이 들어가지 않으면 벌타를 받는 규칙 때문입니다.

문상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