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로농구 KT, 오리온 꺾고 4연승···단독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프로농구 수원 kt가 공동 선두를 달리던 고양 오리온과의 맞대결을 잡고 단독 선두로 나섰다.

kt는 18일 수원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오리온을 72-62로 물리쳤다.

10일 개막전을 원주 DB에 내준 뒤 4연승 행진을 이어간 kt는 4승 1패로 단독 선두가 됐다.

반면 최근 전주 KCC, 안양 KGC인삼공사,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연파하고 선두권을 형성했던 오리온은 연승이 중단되며 3승 2패를 기록, 공동 4위로 내려섰다.

전반은 kt가 33-30의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캐디 라렌이 12점, 양홍석이 9점을 올려 두 선수가 kt 득점의 60% 이상을 책임졌다.

오리온은 3쿼터 부진한 미로슬라브 라둘리차 대신 투입된 머피 할로웨이의 활약 속에 네 차례나 동점을 만들었지만, 그때마다 kt도 응수하며 전세가 한 번도 뒤집히지 않았다. 3쿼터를 마칠 때도 kt가 54-50으로 리드했다.

서울경제


4쿼터 초반 양 팀 모두 득점이 저조한 가운데 오리온은 6분 26초를 남기고 할로웨이의 호쾌한 덩크로 55-54, 한 차례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곧장 정성우의 돌파 득점으로 반격한 kt는 김동욱과 정성우의 외곽포가 터지기 시작하며 3분 40여 초를 남기고 62-57로 앞섰다.

종료 2분 16초 전엔 다시 김동욱의 3점 슛이 꽂히며 67-57로 벌어져 kt 쪽으로 무게 중심이 기울었고, 54초를 남기고 70-59를 만든 정성우의 3점포는 결정타가 됐다.

라렌이 22점 18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정성우가 3점 슛 2개를 포함해 16점 5어시스트, 양홍석이 12점 7리바운드를 올렸다. 김동욱은 3점 슛 3개로 9점을 넣었다.

오리온에선 할로웨이가 더블더블(15점 11리바운드)을 작성하며 분전했고, 이승현이 12점 5리바운드, 이대성이 10점 5리바운드를 보탰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