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근혜 수사' 윤석열에 "정치 보복 아녔나" 따진 홍준표·원희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수 텃밭' PK서 윤석열 약점 집중 공략
유승민 "'일주일만 털면 된다' 발언, 모욕적"
한국일보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산=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8일 TV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약점으로 꼽히는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이력을 정조준했다. “정치 보복이 아니었느냐”면서다. 윤 전 총장에게 쏠려 있는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의 보수 표심을 흔들기 위한 전략적 공세였다.

원희룡 "전직 대통령 수사, 정의 실현? 정치 보복?"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질문 폭탄을 쏟아냈다. “법에 따른 처리와 정치 보복을 나누는 기준이 무엇인가” “이명박ㆍ박근혜 전직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는 정의 실현인가, 정치 보복인가”라며 윤 전 총장을 압박했다. 윤 전 총장은 “저절로 드러난 것은 처리(수사)해야 하지만, 누군가를 찍어놓고 1년 열두 달 뒤지고 찾는다면 정치 보복”이라고 답했다. 이어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 저희(검찰)가 이 잡듯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원 전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이었나”라고 재차 물었다. 윤 전 총장은 “내가 직접 수사하지 않아 정확히 모른다”고 전제한 뒤 “2008년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가 이뤄지고 사건이 검찰에 송치되는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혐의 관련) 진술이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을 이런 방식으로 (수사)하는 건 정권에 엄청난 부담이 되기 때문에 아주 어리석은 정치인, 어리석은 대통령이나 그렇게 (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일보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TV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통령 통치행위, 사법 심사 대상 아냐"


홍 의원도 윤 전 총장을 몰아세웠다. 지난 15일 일대일 맞수토론 직후 윤 전 총장이 홍 의원의 어깨를 툭툭 치며 ‘적당히 하라’는 식의 말을 건네는 영상이 확산됐지만, 홍 의원은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홍 의원은 “대통령의 통치 행위는 사법 심사 대상이 아니다”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총선) 공천 개입은 통치 행위인가, 정치 행위인가, 실정법 위반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박 전 대통령은 20대 총선 때 현직 대통령으로서 여당인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공천에 개입한 혐의가 인정돼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윤 전 총장은 “공천 관여보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자금을 공천에 반영하기 위한 여론조사 비용으로 쓴 것을 기소한 것”이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물러서지 않고 “역대 국정원장을 검찰이 뇌물죄로 엮어 처벌하는 것을 보고 심하다고 생각했다”고 지적했다. 국정원 예산 일부를 포괄사업비로 청와대에 지원하는 것은 관행이었는데,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했다는 취지였다. 윤 전 총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전용은) 권위주의 통치 시절에나 있던 이야기”라며 “수사 지휘를 한다고 서울지검장이 서울경찰청장의 특활비ㆍ판공비를 상납받으면 되겠느냐”고 맞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간만에 윤 전 총장 편에 섰다. 유 전 의원은 “통치 행위라는 애매모호한 이름으로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 위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홍 의원을 비판했다.

유승민 "일주일 털면 다 나와? 이런 모욕 처음"


유 전 의원은 “일주일만 털면 다 나온다”는, 자신의 도덕성을 의심한 윤 전 총장 발언을 문제 삼았다. 그는 “정치를 22년째 하면서 이런 모욕은 처음”이라며 “22년째 털렸는데 먼지 하나 안 나왔다”라고 스스로의 청렴함을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이 과거 친박근혜계 핵심인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적 있다며 역공에 나섰다. 유 전 의원이 “불법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일주일 털면 다 나온다'는 발언은 선거에 나서면 지지율이 떨어지도록 막 공격을 한다는 말”이라고 수습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