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직원 일부 오염·부패 사과…돈 나눠가진 건 국힘"(종합2보)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설계자, 내가 맞다…100% 환수 못 한 건 제 부족함"

"가까이하는 참모 '동규' 아냐"…'측근비리시 사퇴' 질문에 "尹 먼저"

"입이 100개라도 할 말 없어"…'미진하면 특검 가나'에 "당연하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가 인사를 잘못한 것, 제가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인사권자 입장에서 도둑들의 물건을 되찾아오는 과정에 여러 사람이 동원됐는데 일부가 제 기대와 요청에 반해 도둑들과 연합했을 거라는 문제 제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