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격수' 원희룡 돌발 질문에…윤석열·홍준표 땀 뻘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네번째 TV 토론

이투데이

국민의힘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4명(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이 네 번째 TV 토론에서 또 다시 맞붙었다. 부산을 찾은 후보들은 각각 부산·울산·경남(부·울·경) 표심을 잡기 위해 경제 살리기 공약들도 선보였다. 특히 저격수로 나선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활약으로 나머지 세 명의 후보들은 진땀을 빼기도 했다.

윤석열엔 "이명박·박근혜·노무현 정치보복이냐"


원 전 지사는 18일 오후 부산 수영구에 위치한 부산MBC에서 진행된 '부·울·경 합동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민주당이 반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대통령이 되면 여소야대 정국을 원활하게 가능하겠냐"라고 묻자, 윤 전 총장은 "민주당도 훌륭한 정치인이 많다"고 답했다.

원 전 지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김남국 이런 사람, 추미애 전 장관이냐" 등 쉴새없이 질문을 이어갔으며 윤 전 총장은 "금태섭 의원 같은 분"이라고 했다. 그러자 "벌써 탈당했죠"라며 정정하기도 했다.

또 원 전 지사는 정치보복과 법에 따른 처리 차이점을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전자는 대상을 정해 1년 12달 뒤지는 것, 후자는 저절로 드러난 것"이라 말했다. 그러자 원 전 지사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선 어떤 기준인지 물었고 윤 전 총장은 "두분에 대해 저희가 이 잡듯이 막 뒤져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과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서도 기준을 재차 물었고, 윤 전 총장은 "수사를 안 한 사람이 어떻게 얘기하냐"라며 반박했다.

홍준표엔 "수소 모르나"…洪 "공부해오겠다…굳이 알 필요가"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을 향해서도 송곳 질의를 이어갔다. 홍 의원의 부·울·경 수소경제 공약에 대해 "홍 후보께서 5년 내 해결할 수 있는 공약으로 수소경제를 말했는데 무엇으로 만드냐, 또 수소는 무엇으로 만들것이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홍 의원은 "수소 경제 시스템만 만들겠다는 것. 수소는 H2O인가"라고 애매하게 답을 했다. 그러자 원 전 지사는 "H2O는 물이다. 물로 만드실거냐"라고 압박하기도 했다.

이에 홍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가장 잘 한 후보로 원 전 지사를 꼽으며 마무리 발언을 통해 "다음 토론회 때는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부터 알고 나오겠다"고 했다. 토론 후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몰랐다. 하지만 대통령이 탄소중립 시대에 수소경제 구축을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 만드는 과정 등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되는지 의문"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유승민엔 "4선, 원내대표까지 하며 한 게 뭐 있나"


원 전 지사는 유 전 의원과도 '복지' 논쟁을 벌였다. 원 전 지사는 복지의 분권, 비분권 격차 문제를 언급하며 "중앙정부가 지방에게 복지업무는 떠넘기며 돈은 안줬다"고 지적하자 유 전 의원은 "중앙정부가 재정도 약한 지방정부한테 자꾸 떠넘길 게 아니라 (중앙정부가 해결해야 한다)"고 의견을 말했다.

그러자 원 전 지사는 "4선 국회의원에 원내대표까지 하면서 한 게 뭐가 있나"라고 지적했고, 이에 유 전 의원은 "한 게 없는 건 뭐가 있나"고 반박하기도 했다.

4인 이구동성 "가덕도 신공항, 2030 엑스포 해결" 자신


한편, 후보들은 저마다 부울경 시도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한 공약들도 내세웠다. 특히 이구동성으로 가덕도 신공항 문제 해결, 2030 엑스포 부산 유치를 자신했다.

원 전 지사는 "부울경을 또 하나의 서울로 키워야 한다"며 "가덕도 신공항, 고속철 등 육해공 인프라를 키우고 미래 자동차·선박 우주 항공 등 미래 산업 중심으로 산업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지방경제 살리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특히 과거 제조업의 성지였던 이곳, 부울경 지방 제조업 경쟁력을 높여 다시 투자를 받고 젊은이들이 이곳에서도 일자리를 찾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전 총장은 "세계 최고 해양·첨단도시를 만들겠다"며 "세계적인 메가시티로 재탄생하고, 이를 위해 촘촘한 교통망과 전략산업을 육성하곘다"고 했다.

홍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삼고 김영상 공항으로 명명하겠다"라며 "공항 연계 지역을 첨단 산업단지로, 부산을 아시아 금융 허브로 만들고 금융감독원 부산 이전도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투데이/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