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이런 코미디가 없다"···野 '현금 다발' 증거자료에 웃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렌터카로 돈 벌었다는 사진"

서울경제


18일 국민의힘이 ‘경기도 국정감사’ 자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 폭력조직으로부터 20억원 규모의 뇌물을 받았다는 근거로 ‘현금 다발’ 사진을 제시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은 ‘제보자가 렌터카로 돈 벌었다는 사진’이라며 황당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지사 역시 "코미디가 없다"고 받아쳤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으로부터 총 20억원 가까이 뇌물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감장 PPT 화면에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 씨가 제보했다는 한 현금다발 사진이 올렸다.

그러자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지난 2018년 11월 21일에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을 공개하면서 "저 조폭이란 사람이 내가 사채업 해서 돈 벌었다고,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돈을 벌었다고 띄운 사진"이라고 반박했다. 두 사진은 현금다발 앞에 놓인 '렌터카 업체 이사' 명함까지 동일했다. 한 의원은 이어 "이 후보가 성남시장도 아니던 2018년 11월"이라며 "(뇌물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고 정정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이게 뭐에요"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이렇게 창피했던 적이 없었다"며 "정말 말도 안 되는 자료를 갖고 민주당 대선 후보를 모욕하려는 시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철민 씨가 '박정우'라는 이름으로 글을 올렸다는 점을 지적하며 "개명도 했나 보다. 김건희 씨도 몇 번 개명했다는데···"라고 비꼬기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 역시 "(사진이) 똑같네요"라며 "전자 파일 사진은 언제 찍었는지가 다 나온다. 그게 안 나오면 가짜인데 참 무모한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웃으면서 "정말 참 코미디가 이런 코미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 측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즉각 논평을 내고 “명색이 고위 경찰 출신이라는 국회의원이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허무맹랑한 신파 극본을 국감장에 들고 왔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더 가관인 것은 박철민 씨의 아버지가 친박연대 후보로 18대 국회의원에 출마했던 사실"이라며 "아무리 좋게 봐도 국민의힘쪽 인사들의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