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친 말대로 '고개 든' 이재영 다영…인터뷰서 "그리스 너무 좋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 PAOK 구단 유튜브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스에 도착한 이재영·이다영(25) 자매가 새둥지 PAOK 테살로니키에서 밝은 모습으로 첫 인터뷰를 진행했다. 구단 측이 공식 유튜브 채널에 회원 전용으로 올린 인터뷰 영상에서 이들 자매의 모습은 출국장에서의 보인 의기소침 것과는 사뭇 달랐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17일(현지 시간) PAOK 구단의 환대를 받으며 그리스에 도착했다.

통역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쌍둥이 자매는 그리스 땅을 밟자마자, 새로운 팀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이재영은 "너무 좋고, 기대도 많이 된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다영은 "그리스에 오게되서 너무 기쁘고, 좋은 환경에서 운동하게 되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리스 리그 경기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재영이 "오기 전에 영상을 봤다. 경기하는 걸 봤는데 멋진 선수들이 많았다. 기대가 되고 빨리 뛰고 싶다"며 설레는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구단 측은 이다영과 마야의 인연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마야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스페인 국가대표 출신 밀라그로스 콜라는 지난 2018-2019 시즌 현대건설에서 이다영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PAOK에 합류했다.

이다영은 마야와 연락을 하고 지내냐는 질문에 "연락은 안하고...못하고 있다"며 머쓱해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창시절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며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 당했다. 원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에서도 보류 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후 이들은 해외 진출을 모색했고, PAOK와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에는 이다영의 사생활 문제까지 불거졌다. 2018년 이다영과 결혼했다가 가정 폭력 때문에 이혼했다고 폭로한 전 남편과 출국 직전까지 공방을 벌였다. 이다영의 법률 대리인은 "전 남편이 이혼 조건으로 부동산이나 현금 등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며 금전적 이득을 목적으로 한 사생활 폭로라는 입장을 밝혔다.

주한그리스대사관에서 지난 12일 취업비자 발급을 위한 영사 인터뷰 후 비자를 획득한 쌍둥이 자매는 16일 출국했다. 숱한 논란을 뒤로하고 한국을 떠나면서 끝까지 학교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한편, PAOK 구단은 이재영과 이다영이 그리스에 귀국하자, 홍보에 열을 올리며 열렬히 환영했다. 쌍둥이 자매의 모습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 구단 SNS에 꾸준히 올리고 있다.

2021-2022시즌 그리스 리그는 지난 9일 개막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뒤 팀에 합류하게 된다. 그러나 약 1년의 공백 기간이 있었기 때문에 단 시일 내에 공식 데뷔전을 치르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