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포츠머그] '메달밭' 한국 쇼트트랙의 불편한 이면…끊이지 않는 사건과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심석희와 대표팀 코치의 문자 대화가 폭로되며 논란이 된 2018 평창올림픽 고의충돌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심석희는 당시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을 일부러 부딪쳐 넘어트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빙상연맹은 본격적으로 진상 조사에 나선 가운데 라커룸 도청, 승부 조작 등 논란이 계속해 확산하고 있습니다.

쇼트트랙은 올림픽에서 24개의 금메달을 따내며 국민 동계 종목으로 떠올랐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승부 조작, 폭력, 성폭행 등 숱한 문제를 일으키며 '사고뭉치'로 이미지를 실추시키기도 했는데요. 메달밭이자 시한폭탄인 한국 쇼트트랙, 그동안 어떤 사고와 파문이 있었는지 〈스포츠머그〉에서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