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소 직무유기" vs "돈받은 자가 범인"…'이재명 국감' 격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특혜 의혹 놓고 야당-이재명 공방…여당, 적극 엄호

도청 앞에선 보수단체-李지사 지지단체 맞불 집회…충돌은 없어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권준우 기자 =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 의원 간, 야당과 이재명 지사 간 한 치 물러섬 없는 공방전이 이어졌다.


국민의힘은 본격적인 질의가 시작되기 전 '경기도가 국감 자료 제출에 비협조적이다'라며 이 지사를 상대로 포문을 열었다.

박완수 의원은 이에 대한 이 지사의 설명이 길어지자 "개인 홍보장이 아니다"며 답변을 제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