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용판 "조폭이 현금 등 이재명에 20억 지원"…이재명 "그런 적 없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용판,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의 진술서 등 확보”

“이재명 지사에 20억원 지원”…조폭 연루설 제기

이재명 "그랬으면 여기 있겠나…尹검찰이 두목 압박"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해 국민의힘이 '조폭 연루설'을 거론하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 씨의 요청으로 변호인과 접견했다"며 "박씨가 진술서,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 등 총 17쪽 분량을 제보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씨는 과거 국제마피아파 일원이었지만 조직을 탈퇴해 조폭 45명을 검거하는데 적극 협조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사실확인서를 국감장에서 PPT로 띄운 뒤 직접 읽었다.

사실확인서에서 박씨는 "저는 약 12년간 국제마피아파 핵심 행동대장급 일원이었다"며 "이재명 지사와의 관계는 2007년 전부터 국제마피아파 원로 선배분들과 변호사 시절부터 유착 관계가 있어왔다"라고 적었다.

박씨는 또 "이 지사는 코마트레이드가 국제마피아파의 조직원들의 도박사이트 자금 세탁의 회사인 줄 알면서도 특혜를 줬다"라고 사실확인서에서 주장했다.

박씨는 "국제마피아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여러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 사이트 자금을 이 지사에게 수십차례에 걸쳐서 20억원 가까이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드릴 때도 있었다"라는 주장했다.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이자 코마트레이드 대표 이준석 씨는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운영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김 의원은 PPT에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전달된 현금이라면서 1억원과 5000만원이 각각 촬영된 현금 다발 사진을 띄우기도 했다.

김 의원은 "박씨 본인과 친구가 직접 이 지사에게 돈을 전달했다"며 "이 지사와 이준석 대표가 코마트레이드 본사 앞 찻집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박씨가 현금 다발을) 이 지사 차에 실어줬다고 진술했다"라고 주장했다.

박씨는 이날 언론에 모자이크 없는 본인의 사진을 변호인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자신의 증언이 허위사실일 경우 법적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 후보는 김 의원 질의 도중 수차례 "흐흐흐" 하며 헛웃음을 지은 채 관련 의혹을 반박했다.

이 후보는 "제가 이렇게 했으면 옛날에 다 처벌받았을 것이고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현금 다발 사진을) 어디서 찍었는지 모르겠지만 참 노력은 많이 하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여하튼 아까 보니까 내용이 아주 재밌던데, 현금으로 준 것도 있다고 하는 것을 봐서 나머지는 수표로 줬다는 뜻 같은데 쉽게 확인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제한해야 한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을 제시해서 명예 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끼치는 것은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이 점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안 할 수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거론됐다.

이 후보는 구속된 이준석 대표가 양심선언을 한 게 있다면서 "윤석열 검사장이 서울지검장을 할 때 강력부에서 이준석을 잡아 조사하면서 '이재명이 부패한 게 있으면 하나라도 불어라'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도 (진술을) 안 하니까 6년 전에 불기소했던 것을 꺼내서 (검찰이) 추가 기소를 하고, 덮어놨던 것을 또 기소했다"며 "이렇게 엄청나게 괴롭혔는데 이준석이란 사람이 저한테 진짜 돈을 줬으면 그때 얘기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 그 두목이 그렇게 압박을 받으면서도 얘기 못 한 것을 제3자가 '했다더라' 그런 게 도대체 말이 되겠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검찰에서 얼마나 이준석 대표를 과잉 수사했는지를 찾아보니까 당시에 31번이나 검찰에서 불러서 조사했다"며 "단순 도박 불법 사이트를 운영한 사람을 이렇게 부를 수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에서 이 사건은 인권침해 사례로 인권 감독관실에서 조사 중인 것으로 안다"며 "조만간 징계가 되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용판 의원과 이 후보는 이날 오후에 감정 섞인 설전까지 이어갔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에서 이 지사를 보스라고 부른다"며 "검찰에서 그렇게도 얻고 싶어했던 것을 (박씨가) 공익 제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씨가 허언증에 걸린 허술한 사람이 아니다. 정말 젊은이로서 새롭게 삶을 살고 싶어 하는 젊은이"라 조만간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 후보는 "김 의원의 '신작'을 잘 들었다"라며 "진술서를 이렇게 빼곡하게 쓰고 사진도 찍을 정성이면 그냥 계좌 '탁' 주면 깔끔하지 않으냐"라고 맞받았다.

이 후보는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사건을 거론하며 "김 의원님은 경찰에 있을 때 댓글사건에 혐의 없다 발표하신 전력도 있는 분"이라며 "근거 없는 제보를 갖고 면책특권 뒤에 숨어 민주주의 질서 훼손하지 말라"고 역공에 나섰다.

그러자 김 의원은 "1∼3심 무죄가 났는데 제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듯이 말한 것은 심각한 모독이다. 명예를 현저히 훼손했다. 사과하라"며 발끈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조폭 연루설이) 사실이면 기자회견을 하라'고 한 이 후보를 향해 "기자회견을 하면 또 고소하겠다는 취지 같은데. 참 옹졸하다"며 "일국에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옹졸하기 짝이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 의원들은 "아니 옹졸하다니. 면책 특권이 있다고 하더라도!"라고 항의했고, 민주당 소속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그런 표현을 안 쓰는 게 좋겠다"며 여야 간사 간 속기록 삭제를 제안했다. 국민의힘 측은 "월권"이라고 항의했다.

raw@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