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울증 고백하자 “농약 마셔라” 조롱...中 인플루언서, 결국 들이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뤄샤오마오마오즈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중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생방송 도중 농약을 마시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신징바오’ ‘차이나타임즈’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20대 여성 뤄샤오마오마오즈가 ‘농약을 마시라’는 네티즌들의 요청을 행동에 옮겼다가 숨졌다.

뤄샤오마오마오즈는 15일 생방송을 앞두고 자신이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또 당일 방송이 마지막 영상이 될 것이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생방송에 참여한 중국 네티즌들은 “우울증이라는 것을 증명하라” “농약을 마셔보라” 등의 댓글을 쓰며 뤄샤오마오마오즈를 조롱했다.

네티즌들의 재촉이 이어지자 결국 뤄샤오마오마오즈는 농약을 마시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뤄샤오마오마오즈는 농약을 마시고 “조금 끔찍하다”고 말하며 곧 생방송을 종료했다.

많은 시청자들이 즉시 경찰에 구조를 요청했지만 뤄샤오마오마오즈는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영상을 생방송으로 시청한 이들의 수는 3만명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뤄샤오마오마오즈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진 후 관할 공안국 사이버 수사팀이 수사에 나서 극단적 선택 사유 등을 조사 중이다.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뤄샤오마오마오즈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그가 지난 4월 남자친구와 이별한 후 우울증을 앓아 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유가족들은 뤄샤오마오마오즈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은 네티즌들의 도발이 주요 원인이었다며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